2021.01.11 (월)

  • 흐림동두천 -10.7℃
  • 흐림강릉 -4.0℃
  • 흐림서울 -7.7℃
  • 흐림대전 -6.9℃
  • 흐림대구 -4.4℃
  • 구름많음울산 -1.3℃
  • 흐림광주 -2.4℃
  • 구름많음부산 1.3℃
  • 흐림고창 -5.7℃
  • 비 또는 눈제주 1.6℃
  • 흐림강화 -8.3℃
  • 흐림보은 -9.6℃
  • 흐림금산 -6.6℃
  • 흐림강진군 0.0℃
  • 구름많음경주시 -3.3℃
  • 구름많음거제 0.2℃
기상청 제공
네이버블로그로 이동

[PRNewswire] Xinhua Silk Road - 중국의 태양광 산업, 더 빠른 성장 기대

URL복사

 

- 탄소 중립성 달성 위해 목표 수립

 

(난징, 중국 2020년 10월 24일 PRNewswire=연합뉴스) 지난 목요일에 중국 장쑤성 진탄에서 열린 광발전 회의에 참석한 전문가들에 따르면, 중국은 2030년까지 CO2 배출량 고점에 도달하고, 2060년까지 탄소 중립성을 달성하고자 목표를 세운 만큼, 중국의 태양광 산업이 더 빠르게 성장할 전망이라고 한다.

 

 

 

진탄 광발전 신에너지 개발 정상회의(Jintan Photovoltaic New Energy Development Summit)에서 중국에너지연구회(China Energy Research Society) 부회장 Zhou Dadi는 "탄소 중립성 목표를 달성하려면 중국의 에너지 구조가 근본적으로 변해야 한다"라며 "주된 에너지 믹스에서 화석 에너지의 비율을 크게 낮추는 한편, 태양광이나 풍력 같은 재생에너지 비율이 빠르게 높아져야 한다"고 언급했다.

 

중국태양광산업협회(China Photovoltaic Industry Association) 부서기 Liu Yiyang은 "중국이 탄소 중립성 목표를 달성하려면, 주요 에너지 소비 구조에서 비화석 에너지의 비중을 빨리 늘려야 하고, 특히 발전 산업의 탈탄소화를 도모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와 같은 예측에 따라 태양광과 풍력 같은 재생에너지가 더 빠르게 성장할 것으로 예측하고, 중국의 신규 설치 태양광 프로젝트가 2021~2025년에 매년 65GW 이상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중국국가에너지국(China's National Energy Administration)에 따르면, 2020년 가격 패리티(price parity)를 확보하고 그리드에 연결된 광발전 설치량이 3천310만kW에 달할 전망이라고 한다.

 

국가발전개혁위원회(National Development and Reform Commission) 에너지연구소 산하 중국재생에너지센터의 Shi Jingli 연구원에 따르면, 중국이 에너지 변혁을 촉진하고자 무보조금 풍력 및 태양광 발전 프로젝트를 도모함에 따라. 제14차 5개년 계획 기간에 중국의 태양광 산업이 그리드 가격 패리티 시대로 접어들 전망이라고 한다.

 

이어 그는 "효율적인 기술과 저비용이 산업 발전의 주요 원동력인 만큼, 규제 기관은 기술적 업그레이드를 개선하고, 태양광 발전 산업의 비용을 낮추는 데 일조하는 정책을 마련해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이번 회의에서 Xinhua News Agency의 자회사 China Economic Information Service (CEIS)는 중국 광발전 산업에 대한 연례 발전 보고서를 발표했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중국의 주요 에너지 믹스에서 태양광 산업이 경쟁력 있는 에너지가 될 전망이라고 한다.

 

중국에서 빠르게 성장 중인 태양광 산업 기지 진탄은 각 세입이 10억 위안이 넘는 수많은 태양광 업체를 유치하면서, 전체 광발전 산업망을 커버했다. 2019년 진탄의 태양광 산업 규모는 약 300억 위안에 달한다.

 

원문 링크: https://en.imsilkroad.com/p/317012.html

 

출처: Xinhua Silk Road

 

[편집자 주] 본고는 자료 제공사에서 제공한 것으로, 연합뉴스는 내용에 대해 어떠한 편집도 하지 않았음을 밝혀 드립니다.

(끝)

 

출처 : PRNewswire 보도자료


환경뉴스

더보기
환경기업 해외진출 컨설팅으로 수출경쟁력 업그레드
[환경포커스=서울] 한국환경산업기술원(유제철 원장)은 중소·중견 환경기업 110개 사에 157건의 해외진출 컨설팅을 제공하여 2,300억 원 규모의 수출을 달성했으며 기업들은 환경산업기술원의 `해외진출 컨설팅 지원사업`을 신청해 FTA 활용, 온라인 마케팅, 해외시장 및 바이어 조사, 수출 계약 법률 등에 대해 전문 컨설팅을 제공받았다고 밝혔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19로 수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환경기업이FTA 관세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컨설팅을 강화했고, 수출판로 개척을 위해 온라인 마케팅 컨설팅을 새롭게 도입하는 등 수출경쟁력 확보를 위해 힘썼다. 산업용 액체여과필터 제조기업 ㈜청수테크노필은 한-EU FTA 원산지인증수출자 신청 과정에 대한 밀착 컨설팅을 받아 인증을 취득할 수 있었다. 이를 통해 FTA 관세혜택을 받기 위한 서류제출 간소화로 기업 부담이 경감되었고 유럽 수출확대를 위한 발판을 마련했다. 상수도 녹물제거필터 등을 제조하는 스킨맨션은 바이어 발굴에 관한 컨설팅을 받아 베트남 첫 수출에 성공했다. 유제철 환경산업기술원장은 “코로나19로 해외진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환경기업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기업 맞춤형 수출 컨설팅을 더

정책

더보기
2003년 제정된 이래 정체된 재활용기준비용을 재산정 해야
[환경포커스=국회] 국회 입법조사처(처장 김만흠)는 2020년 12월 31일(금),「폐기물 재활용 활성화를 위한 재활용기준비용 개선방안」을 다룬 「이슈와 논점」 보고서를 발간했다. 보고서에는 플라스틱 폐기물 중 가장 많은 비율을 차지하는 포장재 폐기물을 줄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넷제로 2050’을 이루기 위해서는 폐기물 재활용에 대한 새로운 방안 모색이 필요하다고 하며 미이행 시 부과되는 재활용부과금의 산정기준인 재활용기준비용을 개선하여 생산자로 하여금 자율적으로 폐기물 발생량을 줄이도록 유도함과 동시에 재활용산업에 대한 활성화를 촉진시킬 필요가 있다고 했다. 재활용부과금의 기준이 되며 재활용시장 활성화의 중요한 변수인 ‘재활용기준비용’은 제도가 도입된 2003년 이후 거의 변함이 없어 현실화의 필요성이 높으며 고려사항으로 재활용의무량을 부여하기 위한 ‘재활용분담금’과 의무생산자가 재활용의무를 이행하지 않을 경우 부과되는 ‘재활용부과금’은 목적이 달라 두 비용의 산정에 있어 단가 차이가 발생할 수 있다고 했다. 단가가 높은 경우에는 재활용부과금보다 높게 책정되어 생산자의 재활용 노력 기피현상이 초래하고, 단가가 낮은 경우에는 조합으로부터 재활용지원금을

종합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