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07 (수)

  • 맑음동두천 11.9℃
  • 맑음강릉 15.3℃
  • 맑음서울 12.6℃
  • 맑음대전 11.5℃
  • 맑음대구 15.4℃
  • 맑음울산 15.4℃
  • 연무광주 11.0℃
  • 맑음부산 18.1℃
  • 맑음고창 9.5℃
  • 구름조금제주 15.9℃
  • 맑음강화 12.0℃
  • 맑음보은 10.3℃
  • 맑음금산 9.9℃
  • 맑음강진군 13.9℃
  • 맑음경주시 15.3℃
  • 맑음거제 16.0℃
기상청 제공
네이버블로그로 이동

[PRNewswire] Xinhua Silk Road - 중국의 태양광 산업, 더 빠른 성장 기대

URL복사

 

- 탄소 중립성 달성 위해 목표 수립

 

(난징, 중국 2020년 10월 24일 PRNewswire=연합뉴스) 지난 목요일에 중국 장쑤성 진탄에서 열린 광발전 회의에 참석한 전문가들에 따르면, 중국은 2030년까지 CO2 배출량 고점에 도달하고, 2060년까지 탄소 중립성을 달성하고자 목표를 세운 만큼, 중국의 태양광 산업이 더 빠르게 성장할 전망이라고 한다.

 

 

 

진탄 광발전 신에너지 개발 정상회의(Jintan Photovoltaic New Energy Development Summit)에서 중국에너지연구회(China Energy Research Society) 부회장 Zhou Dadi는 "탄소 중립성 목표를 달성하려면 중국의 에너지 구조가 근본적으로 변해야 한다"라며 "주된 에너지 믹스에서 화석 에너지의 비율을 크게 낮추는 한편, 태양광이나 풍력 같은 재생에너지 비율이 빠르게 높아져야 한다"고 언급했다.

 

중국태양광산업협회(China Photovoltaic Industry Association) 부서기 Liu Yiyang은 "중국이 탄소 중립성 목표를 달성하려면, 주요 에너지 소비 구조에서 비화석 에너지의 비중을 빨리 늘려야 하고, 특히 발전 산업의 탈탄소화를 도모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와 같은 예측에 따라 태양광과 풍력 같은 재생에너지가 더 빠르게 성장할 것으로 예측하고, 중국의 신규 설치 태양광 프로젝트가 2021~2025년에 매년 65GW 이상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중국국가에너지국(China's National Energy Administration)에 따르면, 2020년 가격 패리티(price parity)를 확보하고 그리드에 연결된 광발전 설치량이 3천310만kW에 달할 전망이라고 한다.

 

국가발전개혁위원회(National Development and Reform Commission) 에너지연구소 산하 중국재생에너지센터의 Shi Jingli 연구원에 따르면, 중국이 에너지 변혁을 촉진하고자 무보조금 풍력 및 태양광 발전 프로젝트를 도모함에 따라. 제14차 5개년 계획 기간에 중국의 태양광 산업이 그리드 가격 패리티 시대로 접어들 전망이라고 한다.

 

이어 그는 "효율적인 기술과 저비용이 산업 발전의 주요 원동력인 만큼, 규제 기관은 기술적 업그레이드를 개선하고, 태양광 발전 산업의 비용을 낮추는 데 일조하는 정책을 마련해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이번 회의에서 Xinhua News Agency의 자회사 China Economic Information Service (CEIS)는 중국 광발전 산업에 대한 연례 발전 보고서를 발표했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중국의 주요 에너지 믹스에서 태양광 산업이 경쟁력 있는 에너지가 될 전망이라고 한다.

 

중국에서 빠르게 성장 중인 태양광 산업 기지 진탄은 각 세입이 10억 위안이 넘는 수많은 태양광 업체를 유치하면서, 전체 광발전 산업망을 커버했다. 2019년 진탄의 태양광 산업 규모는 약 300억 위안에 달한다.

 

원문 링크: https://en.imsilkroad.com/p/317012.html

 

출처: Xinhua Silk Road

 

[편집자 주] 본고는 자료 제공사에서 제공한 것으로, 연합뉴스는 내용에 대해 어떠한 편집도 하지 않았음을 밝혀 드립니다.

(끝)

 

출처 : PRNewswire 보도자료


환경뉴스

더보기
부산시 정관박물관, 유아 및 초등학교 저학년 대상 <소두방 어린이 박물관 교실> 운영
[환경포커스=부산] 부산시 정관박물관은 4월부터 11월까지 매월 둘째, 넷째 주 토요일에 유아 및 초등학교 저학년을 대상으로 토요 상설 교육프로그램 「소두방 어린이 박물관 교실」을 운영한다고 전했다. 이번 교육은 삼국시대 생활사 주제인 정관박물관 상설전시와 연계해 기획된 것으로, ▲ 6~7세 유아를 대상으로 하는 ‘햇빛은 쨍쨍, 토기는 반짝’과 ▲초등학교 1~4학년을 대상으로 하는 ‘어서와, 시루 화분은 처음이지?’의 2개 프로그램으로 구성되었다. 유아 대상 ‘햇빛은 쨍쨍, 토기는 반짝’은 삼국시대 사람들이 먹었던 음식과 조리도구, 식기류 등에 대해 알아보고, 감광 원리를 이용해 나만의 토기 모양 가방을 만들어보는 체험교육이다. 4~5월은 시루, 6~7월은 항아리, 9~11월은 굽다리접시 모양으로 만들 예정이며, 햇빛을 이용해야 하는 감광 인쇄 특성을 고려해 비대면으로 교육을 진행한다. 매월 둘째 주 토요일부터 9일간 박물관 누리집(http://museum.busan.go.kr/jeonggwan) 또는 정관박물관 유튜브 채널에 제공되는 영상을 보면서 신청 가정에서 교육을 진행하면 된다. 초등 대상 ‘어서와, 시루 화분은 처음이지?’는 삼국시대 시루와 조리도구

정책

더보기
박병석 국회의장, 키르기스스탄 서열 1~3위 연쇄 자리해
[환경포커스=국회] 중앙아시아 3개국을 순방 중인 박병석 국회의장이 5일(현지시간) 키르기스스탄의 수도 비슈케크의 알라 아르차 관저에서 사디르 자파로프 대통령, 탈란트 마미토프 국회의장, 울루크베크 마리포프 국무총리 등 키르기스스탄 국가서열 1~3위 지도자들과 연쇄 회동을 갖고 양국 간 우호협력관계를 한 단계 격상키로 의견을 모았다. 아울러 농업, 섬유, 관광 등의 분야에서 경제협력을 확대키로 했다. 박 의장은 가장 먼저 만난 마미토프 국회의장과의 회담에서 “수교 29년 만에 한국 국회의장으로 처음 키르기스스탄 방문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 이번 공식방문이 양국관계가 한 단계 격상할 수 있는 지혜를 모을 수 있는 자리라 생각된다”면서 “키르기스스탄의 민주화와 경제발전에 있어서 한국이 진정한 친구이자 파트너가 되기를 희망하며, 한국의 경제발전 경험을 양국 경제공동위원회는 물론 정계인사들로 구성된 비즈니스 포럼과 전문가 포럼을 통해서 공유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마미토프 의장은 “한국과 키르기스스탄은 역사와 문화적으로 시베리아 알타이 우랄 지역의 뿌리로서 많은 공통점을 가지고 있다”며 양국 간 문화적 교류는 이미 높은 수준이로 키르기스스탄에서 한국 영화와

종합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