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7 (금)

  • 맑음동두천 0.4℃
  • 흐림강릉 6.7℃
  • 맑음서울 2.1℃
  • 구름많음대전 4.1℃
  • 맑음대구 5.5℃
  • 맑음울산 6.7℃
  • 흐림광주 6.0℃
  • 맑음부산 7.2℃
  • 흐림고창 5.9℃
  • 흐림제주 9.7℃
  • 맑음강화 1.7℃
  • 맑음보은 2.7℃
  • 맑음금산 3.3℃
  • 맑음강진군 6.7℃
  • 맑음경주시 5.8℃
  • 맑음거제 7.4℃
기상청 제공
네이버블로그로 이동

물 종합


환경뉴스

더보기

정책

더보기
박 병석 국회의장, 왕이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 예방 받아
[환경포커스=국회] 박병석 국회의장은 27일 국회 사랑재에서 왕이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을 만나 “나는 일관되게 남북한 최종 결정권자는 남과 북이라는 소신을 가지고 있다”면서 “남북간의 대화와 교류를 통해 비핵화를 위한 북미회담을 견인하는 선순환 구조를 조성한다는 믿음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박 의장은 또 “(그간) 남북 간에 합의가 제대로 이행되지 못했던 이유 중 하나는 국회의 비준동의가 없었기 때문”이라면서 “국회가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노력을 든든히 뒷받침해 나갈 것이다”고 강조했다. 이에 왕이 국무위원은 “한반도의 운명은 남북 양측의 손에 쥐어야 하며, 북미대화가 재개되지 못하는 상황에서 한국의 역할이 더욱 두드러질 것이라 생각한다”며 “우리는 한국 측이 남북 간 채널을 통해 방역이 허락되는 전제 하에 북한 측과 교류를 회복하는 것을 지지하며, 중국은 적극적으로 이를 지지할 것”이라고 하며 또 “보통 북한에서 당대회를 개최할 때 나라의 발전 방향이 정해진다”면서 “(내년 1월) 제8차 당대회를 통해 북한이 어떤 방침과 노선을 내놓을지에 대해 우리가 함께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화답했다. 박 의장은 한일 관계와 관련해“양자 관계가 어려울수록 다자협

종합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