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9.09 (토)

  • 맑음동두천 17.7℃
  • 맑음강릉 18.1℃
  • 맑음서울 21.4℃
  • 맑음대전 18.1℃
  • 맑음대구 17.6℃
  • 맑음울산 18.1℃
  • 맑음광주 20.3℃
  • 맑음부산 20.6℃
  • 맑음고창 17.6℃
  • 구름조금제주 21.8℃
  • 맑음강화 18.2℃
  • 맑음보은 15.8℃
  • 맑음금산 16.9℃
  • 맑음강진군 18.7℃
  • 맑음경주시 15.9℃
  • 맑음거제 18.5℃
기상청 제공
네이버블로그로 이동

전국

부산시, 시내 주요 수산물 유사도매시장 유통 수산물 월 2회 이상 수거해 검사

올해부터 시내 주요 수산물 유사도매시장 유통수산물 월 2회 이상 수거·검사 진행
시 보건환경연구원에 검사장비 보강해 동물의약품, 방사능 등 신속·정밀하게 검사해
소매 단계에서 주로 진행됐던 검사가 도매 단계까지 확장돼 더욱 안전한 먹거리 환경 조성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결정으로 수산물에 대한 시민들의 불안감 해소 기대

 

[환경포커스=부산] 부산시는 올해부터 시내 주요 수산물 유사도매시장에서 유통되는 수산물을 월 2회 이상 수거해 검사한다고 전했다.

 

수산물 유사도매시장은 수산물 도매 거래를 위해 특정 지역을 중심으로 활어도매업체 등 대규모 점포들이 자생적으로 형성된 시장으로, 부산에서는 민락활어도매시장이 대표적이다. 양식수산물의 약 90%가 공영 또는 유사도매시장을 통해 유통․판매된다.

 

이번 검사는 최근 양식산업의 성장으로 양식수산물 유통이 증가하고, 양식수산물에 대한 동물의약품 사용도 증가함에 따라 유통수산물의 안전관리를 강화하고,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결정으로 수산물에 대한 시민들의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해서다.

 

시는 신속하고 정밀한 검사가 이뤄질 수 있도록 시 보건환경연구원에 검사장비를 보강했다. 동물의약품과 방사능 등을 검사하며, 이를 통해 발견되는 부적합 수산물에 대해서는 판매금지 등 행정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그동안 시는 주로 소매 단계인 마트, 시장 등에서 유통되는 수산물을 수거해 검사해왔다. 이번 검사 시행으로 소비자에게 판매될 때까지의 유통과정 중 도매 단계에서 생길 수 있는 문제점에 대한 체계적인 안전관리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활어의 경우 별도의 포장, 표시가 없어 시중에 유통되면 회수․추적이 어려운 실정인데, 소매 전 단계인 ‘도매’ 단계에서의 길목 검사로 유통수산물 안전관리가 더욱 촘촘하게 이뤄질 것으로 전망된다.

 

오훈탁 민락동 부산활어도매업 협동조합장은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결정으로 걱정스러운 부분이 좀 있었는데 부산시가 우리 수산물을 주기적으로 수거․검사해준다면 활어판매에 더욱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활어도매업체가 밀집한 민락동 유사도매시장은 주로 부산 시내 횟집, 일식집, 시장 등에 직접 수산물을 유통․판매하고 있다. 생선회는 부산 향토음식으로 관광객들에게 인기 먹거리인 만큼, 이번 검사로 더욱 안전한 먹거리로 사랑받아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유통수산물 방사능 수거․검사 결과는 매월 부산시 누리집에 공개되고 있다. 지난해에는 유통수산물 518건을 수거해 검사했으며, 보건환경연구원의 방사능 검사 결과 모두 적합으로 나타났다. 올해는 유통수산물 방사능 수거․검사 목표를 200건 상향해 700건 이상 실시할 예정이다.

 

이소라 부산시 시민건강국장은 “식품안전에 관한 문제는 시민의 건강과 직결된 만큼, 유통수산물의 길목 검사로 시민들에게 정확하고 주기적인 정보를 제공해 안심하고 수산물을 먹을 수 있는 먹거리 환경을 만들겠다”라며, “앞으로도 선제적인 안전관리를 이어나가 유통수산물에 안전 사각지대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환경뉴스

더보기

정책

더보기
국회 법사위, 소관기관 2022회계연도 결산 의결
[환경포커스=국회] 국회 법제사업위원회는 결산 심사 결과 시정 7건, 주의 37건, 제도개선 98건 등 총 142건의 시정요구사항을 채택했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위원장 김도읍)는 9월 1일(금) 전체회의를 열어 법무부·법제처·감사원·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헌법재판소·대법원 소관 2022회계연도 결산 및 예비비지출 승인의 건을 의결하였다. 법무부 소관에 대하여는 ‘관용차량 임차 시 수의계약 지양 필요’등 총 2건에 대하여 시정을, ‘대한법률구조공단 임차보증금 회수액의 세입 편성 및 반영 필요’ 등 총 5건에 대하여 주의를, ‘범죄수익 환수 실적 제고 필요’ 등 총 42건에 대하여 제도개선을 요구하였다. 법제처 소관에 대하여는 ‘인건비 연례적 불용액 최소화를 위한 적정 예산 편성 필요’등 총 2건에 대하여 주의를, ‘연례적인 예산 조정 최소화를 위한 비목별 예산 편성 필요’등 총 4건에 대하여 제도개선을 요구하면서, 각 부처에서 제출하는 비공개행정규칙의 비공개 사유에 대한 면밀한 검토를 진행하고, 그 사유가 합당한지에 대한 점검에 적극적으로 임하며, 업무에 차질이 발생하지 않도록 제도적 보완방안을 마련하도록 하는 내용의 부대의견 1건을 제시하였다. 감사원 소관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