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26 (목)

  • 흐림동두천 16.8℃
  • 흐림강릉 17.1℃
  • 서울 15.1℃
  • 구름많음대전 14.4℃
  • 구름많음대구 13.7℃
  • 울산 14.9℃
  • 광주 15.6℃
  • 부산 14.9℃
  • 흐림고창 16.7℃
  • 흐림제주 19.3℃
  • 흐림강화 13.3℃
  • 흐림보은 12.8℃
  • 구름많음금산 13.5℃
  • 흐림강진군 15.0℃
  • 흐림경주시 14.3℃
  • 흐림거제 15.9℃
기상청 제공
네이버블로그로 이동

종합뉴스

‘하이에나’ 인물관계도 공개, 김혜수vs주지훈 ‘한눈에 보는 세력 다툼’

[환경포커스] ‘하이에나’ 김혜수 주지훈의 진흙탕 싸움, 이들의 전쟁터가 공개된다.
오는 2월 21일, 2020년 상반기 최고 기대작 SBS 새 금토드라마 '하이에나'가 시청자를 찾아온다. 이름만 들어도 설레는 조합 김혜수와 주지훈이 180도 다른 삶을 살아온 변호사들로 분해 서로 물고, 뜯고, 찢는 전쟁 같은 케미스트리를 보여줄 예정이다.

이런 가운데 이들의 대결 구도를 한눈에 볼 수 있는 인물 관계도가 공개됐다. 인물관계도를 통해 정글만큼 치열한 법조계의 세력 다툼이 예고되며 앞으로 펼쳐질 이야기에 대한 기대감을 상승시킨다.
먼저 가장 크게 그려진 충 법률사무소의 정금자(김혜수 분)과 법무법인 송&김 파트너 변호사 윤희재(주지훈 분)의 대치가 시선을 사로잡는다. 나란히 배치된 사진만으로도 막상막하 카리스마가 뿜어져 나오며 이들의 치열한 대결을 예상하게 한다.

이어 윤희재가 소속된 법무법인 송&김의 인물들이 보인다. 제일 꼭대기를 지키고 있는 송&김 대표 송필중(이경영 분), 김민주(김호정 분)부터 막내 주니어어쏘 변호사 나이준(정지환)까지. 거대한 규모와 조직화된 서열이 극 중 대한민국 최대 로펌 송&김의 위엄을 느끼게 한다.반면 충 법률사무소에는 오로지 정금자의 비서 이지은(오경화 분)만 소속되어 있다. 압도적인 규모의 송&김에 비하면 초라해 보이기만 한다. 오직 살아남는 것이 목표인 이 야생에서 충 법률사무소가 송&김을 상대로 어떻게 먹잇감을 쟁취할 것인지 궁금해진다.

그런가 하면 이들의 먹잇감, 즉 돈이 되어줄 주요 고객으로는 먹음직스러운 재벌가 이슘 그룹이 있다. 이슘 그룹의 하 씨 일가와 의문의 아트 딜러 서정화(이주연 분)가 어떤 사연으로 변호사를 찾을지, 이 먹잇감을 차지할 세력은 어디일지 궁금해진다. 또한 검사 권용운(이기찬 분)과 윤희재의 동창 심유미(황보라 분)가 이 정글 같은 전쟁터에서 또 다른 긴장감과 재미를 선사하며 '하이에나'의 매력을 풍성하게 만들 전망이다.

전쟁은 시작됐다. 이 전쟁터 속에서 펼쳐질 머릿속엔 법을, 가슴속엔 돈을 품은 변호사들의 생존기는 오는 2월 21일 금요일 밤 10시 첫 방송되는 SBS 새 금토드라마 '하이에나'에서 확인할 수 있다.

환경뉴스

더보기
서울시, '에코마일리지' 업… 자전거 타고, 1회용품 줄여도 가능
[환경포커스=서울] 서울시가 「에코마일리지」 도입 10년을 맞아 에너지 절약을 넘어 일상 속 친환경‧저탄소 생활 실천 전반을 포괄하는 플랫폼으로 업그레이드한다. 지난 10년 간 서울시민의 20%가 넘는 211만 명이 「에코마일리지」 회원으로 가입해 전기·도시가스 등 에너지 84만TOE 절감, 온실가스 176만tCO2를 감축하는 성과를 거뒀다. 전기‧도시가스 등 건물 에너지 사용 절감에 한정되어 있는 에코마일리지 적립 분야를 자전거‧대중교통 이용, 재활용, 1회용품 사용하지 않기 같은 생활 속에서 실천할 수 있는 다양한 분야로 대폭 확대한다. 우선 올 하반기에는 에코마일리지에 ‘자전거 마일리지제’를 새롭게 도입하고, 내년에는 주행거리 감축정도에 따라 인센티브를 제공하고 있는 ‘승용차 마일리지’와도 연계한다. 1회용품 줄이기 실천에 따른 마일리지 적립을 추진하고 ‘미세먼지 계절관리제’ 특별포인트도 새롭게 지급한다. 특히, 빅데이터 분석기술을 접목해 스마트폰 하나로 나의 친환경 행동패턴을 확인하고, 실천을 유도할 수 있도록 기술적 업그레이드도 병행할 계획이다. 서울시는 이런 내용을 골자로 하는 「서울시 에코마일리지 2.0」을 발표, 올해부터 본격 추진한다고 밝혔다

정책

더보기

종합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