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30 (화)

  • 맑음동두천 19.2℃
  • 맑음강릉 18.1℃
  • 황사서울 18.2℃
  • 황사대전 19.5℃
  • 맑음대구 20.3℃
  • 맑음울산 16.7℃
  • 황사광주 20.4℃
  • 맑음부산 19.9℃
  • 맑음고창 15.3℃
  • 황사제주 16.6℃
  • 맑음강화 13.2℃
  • 맑음보은 18.7℃
  • 맑음금산 19.0℃
  • 맑음강진군 21.4℃
  • 맑음경주시 20.4℃
  • 맑음거제 19.7℃
기상청 제공
네이버블로그로 이동

종합뉴스

"TV는 사랑을 싣고" 유진박, 매니저 사기 사건 이후 첫 방송 출연...줄리아드 예비학교 시절 친구와 재회

URL복사

 

[환경포커스] 지난 24일 방송된 KBS 2TV 휴먼 예능 'TV는 사랑을 싣고'에는 천재 바이올리니스트 유진박이 의뢰인으로 출연했다. 유진박은 줄리아드 음대 4학년 재학 당시 미국의 한 클럽에서 전자 바이올린으로 공연을 하는 모습이 국내 방송을 통해 소개되며 이를 계기로 열린음악회에 출연, 뛰어난 연주 실력과 화려한 무대매너로 센세이션을 일으키며 큰 인기를 모았던 인물.

이날, 유진박은 여전히 녹슬지 않은 실력으로 연주를 하며 등장해 탄성을 불러왔다. 과거 매니저로부터 폭행과 사기를 당하는 사건이 반복되며 안타까움과 걱정을 자아냈던 유진박은 현재는 어머니 지인의 도움으로 안정적인 생활 속 음악을 계속하고 있는 모습을 보여 시청자들을 안도하게 했다.

유진박은 이날 줄리아드 예비학교 시절 친구인 송솔나무 씨를 찾고 싶다고 했다. 먼저, MC들은 유진박을 추적카로 데리고 가 팬들의 응원 댓글을 보여주었다. 제작진이 사람에게 큰 상처를 받았던 유진박에게 조금이나마 힘을 주기 응원 댓글을 모았고 한글이 익숙하지 않은 유진박을 위해 모두 영어로 번역해 추적카 안에 빼곡히 붙여 두었던 것. 댓글들을 둘러보며 눈을 떼지 못하던 유진박은 팬들의 응원에 미소를 지었고 젊은 팬들이 있다는 것을 신기해하면서도 행복해했다. 특히, 어린 시절 유진박의 공연을 본 후 24년째 바이올린 연주를 하고 있다는 팬의 글을 보고는 감격했다.

의사였던 유진박의 아버지는 가족을 위해 헌신하셨고, 인자하고 좋은 분이셨다고 했다. 어머니는에너지가 넘치고 음악을 사랑하는 분으로 유진박이 실력을 키우는 데 큰 도움을 주셨다고. 유진박의 첫 전자 바이올린 역시 15살 생일 선물로 어머니에게 받았을 만큼 그에 대해 누구보다 잘 알고 그가 다양한 장르의 음악을 배울 수 있도록 노력했다고 했다. 어머니와 자신이 한 팀이었다는 유진박의 말에서는 누구보다 특별했던 모자의 관계를 엿보게 했다.

그리운 친구 송솔나무 씨와의 인연도 어머니로 인해 맺어진 것. 외아들인데다 바이올린만 해서 친구가 없는 유진박이 외로워할까 봐 어머니는 홈스테이를 했고 이를 통해 송솔나무 씨를 만났다고 했다. 유진박은 2000년경 어머니가 운영하는 재즈클럽에서 송솔나무 씨와 만났었지만 연락처가 없고 찾는 방법도 몰라 그 이후 만날 수 없었다고 했다.

일행은 최종 장소로 이동하며 추적 과정을 영상으로 지켜봤다. 송솔나무 씨가 나올지 알지 못한 채 최종 장소에 도착한 유진박은 '솔나무'하고 크게 부르며 그를 찾았다. 얼마 후 '헤이 유진'하며 송솔나무 씨가 나타났고 두 사람은 반갑게 포옹했다. 송솔나무 씨는 '유진이 어머니 덕분에 지금 연주자로 살 수 있었어요'라며 유진박을 만날 수 있는 기회를 준 것에 감사해했다. 또한 '유진이 어머님은 오직 유진이를 위해 사셨어요'라더니 자신의 아버지가 유진박의 어머니로부터 '우리 유진이를 뺏어갔다'라는 긴급 전화를 받고 유진박의 매니저를 찾아갔지만 유진박을 만나지 못하고 돌아왔다는 것을 처음으로 털어놓았다.

유진박은 송솔나무 씨가 자신의 어머니에 대해 얘기해 준 것에 대해 고맙다고 했고 두 사람은 유진박의 바람대로 비틀즈의 '렛 잇 비'를 함께 연주했다. 두 사람의 환상적인 연주가 시청자들의 귀를 사로잡은 가운데 그들의 따뜻한 우정이 시청자들의 마음을 훈훈하게 했다.

스타들의 가슴 속에 품고 있던 소중한 추억 속의 주인공을 단서를 통해 찾아가는 추리와 추적 과정이 더욱 흥미로워지고 생애 가장 특별한 재회의 감동이 배가된 KBS 2TV 'TV는 사랑을 싣고'는 매주 수요일 저녁 8시 30분에 방송된다.


환경뉴스

더보기
서울시, 2025년까지 25개 자치구 전역에 지역환경교육센터 마련
[환경포커스=서울] 서울시는 29일 구로·서대문·은평·중구에 위치한 기존 기초환경교육단체 4곳에 대해 ‘자치구 지역환경교육센터’로 지정했다고 전했다. 이로써 3월 현재 서울에는 총 9개의 지역환경교육센터가 운영되고 있다. 올해 신규 지정된 지역환경교육센터는 구로구 궁동청소년문화의집, 서대문구 시립서대문청소년센터, 은평구 물푸레생태교육센터, 중구 환경교육센터 등 4곳이다. ‘20년에는 5개 자치구(도봉, 마포, 서초, 영등포, 종로구)에 소재한 환경교육 기관·단체를 지역환경교육센터로 지정한 바 있다. 지역환경교육센터는 자치구 내 환경교육 활성화를 위한 허브로서 지역 내 환경교육단체 및 각종 환경교육 인프라를 연계한 지역네트워크 구축에 중요한 역할을 할 예정이다. 이번에 신규 지정된 4개의 지역환경교육센터는 오는 4월부터 지역의 환경 현안을 반영한 환경교육프로그램을 개발·운영, 환경교육 전문인력 양성 등 지역환경교육센터로서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할 예정이다. 센터 별 특화된 역량을 보유하고 있어 지역의 환경교육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은평구 물푸레생태교육센터는 인근에 진관동습지, 북한산 생태공원 등의 자연환경 자원을 이용하는 생태전환교육에 강점을 갖고

정책

더보기

종합뉴스

더보기
와콤, 액정 타블렛 렌탈 비즈니스 강화
[환경포커스] 세계적인 타블렛 전문 기업 와콤(Wacom)의 한국법인 한국와콤이 학교, 학원 등 창작 교육기관과 다양한 콘텐츠를 제작하는 스튜디오 등에서 와콤 액정 타블렛 렌탈 서비스가 활성화되면서, 향후 기관 또는 기업 고객 대상의 타블렛 렌탈 비즈니스를 적극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와콤은 지난해부터 웹툰, 만화, 일러스트 등 창작 관련 학원 또는 교육기관과 콘텐츠 제작 전문 스튜디오 기업 등을 대상으로 와콤 액정 타블렛 신티크프로와 신티크 제품 위주의 렌탈 비즈니스를 진행하고 있다. 고성능 액정 타블렛을 대량으로 구비하는 데에 큰 비용이 한꺼번에 드는 것에 반해 렌탈 서비스를 이용하면 월 정액으로 비용 처리가 가능하고, 프로젝트 단위로 작업이 진행되는 제작사의 경우에도 일정 기간에만 쓰고 반납하는 렌탈 프로그램을 선호한다. 타블렛이 대규모로 필요한 다양한 기업 및 기관들에서 합리적인 방법으로 고가의 액정타블렛을 활용할 수 있는 렌탈 서비스에 대한 수요는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와콤 타블렛 렌탈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는 주요 교육기관으로는 서울웹툰아카데미, 애니포스, 씨앤씨 미술학원 등 웹툰 교육기관과 울트라미디어, 엠스토리허브, 케나즈, 플럼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