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3 (목)

  • 흐림동두천 28.3℃
  • 구름많음강릉 34.2℃
  • 흐림서울 29.6℃
  • 흐림대전 30.6℃
  • 구름많음대구 33.9℃
  • 구름조금울산 32.8℃
  • 구름많음광주 31.3℃
  • 구름조금부산 30.2℃
  • 구름많음고창 31.2℃
  • 구름조금제주 34.8℃
  • 흐림강화 28.1℃
  • 구름많음보은 30.2℃
  • 구름많음금산 31.8℃
  • 흐림강진군 29.4℃
  • 구름많음경주시 33.7℃
  • 구름조금거제 29.0℃
기상청 제공
네이버블로그로 이동

환경표지 제도 알리기 위한 60초 영상 공모전

- 7월 30일부터 9월 15일까지로 국민 누구나 참여 할수 있다
- 올해 10월 대한민국 친환경대전에서 시상식 및 상영회 진행

[환경포커스=서울]  환경부 산하 한국환경산업기술원(원장 남광희)은 ‘환경표지(마크) 60초 영화제’ 공모전을 환경표지 제도를 널리 알리고 환경표지 인증제품을 통한 친환경생활 문화 확산을 위해 개최한다.

 

공모전은 7월 30일부터 9월 15일까지 진행되며 상세요강은 한국환경산업기술원 누리집(www.keiti.re.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환경표지에 관심 있는 국민이라면 개인 또는 4명 이하 팀 단위로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초등, 중·고등, 대학·일반 부문으로 접수를 받는다.

 

올해 처음 열리는 이번 공모전은 환경표지 홍보, 나의 일상과 밀접한 환경표지 이야기, 환경표지에 바라는 점 등 환경표지에 대한 다양한 주제의 60초 이내 영상을 공모한다. 영화, 광고, 만화, 일상생활 및 제품소개 영상 등 자유로운 형식으로 제작 가능하며, 분량은 60초를 넘지 않아야 한다.

 

응모된 작품은 전 국민이 참여할 수 있는 온라인 투표 및 전문가 심사를 통해 15개 작품을 선정하고, 환경부 장관상(대상)에는 200만 원 등 총 1,650만 원 규모의 상금을 준다. 초등, 중·고등, 대학·일반으로 나눠 심사하여 부문별 대상 총 3팀에게는 환경부 장관상과 상금 200만 원을 각각 수여한다.

 

부문별 최우수상과 우수상으로 선정된 6개 작품에는 한국환경산업기술원장상과 상금 각 150만 원, 100만 원을 수여한다. 그 외 장려상 6개 작품에는 환경재단 이사장상과 상금 각 50만 원이 수여된다.

 

수상작은 10월에 발표될 예정이며, 오는 10월 23일부터 26일까지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리는 ‘2019 대한민국 친환경대전’ 행사장에서 시상식 및 상영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선정된 영상작품은 향후 환경표지 인증 홍보를 위해 유튜브, 영화관 광고 등에서 다양하게 활용될 예정이다.

 

남광희 한국환경산업기술원 원장은 “이번 공모전을 통해 환경표지 인증제품을 선택하는 것이 건강하고 안전한 환경을 만드는 첫 걸음이라는 인식이 확산되길 기대하며, 많은 국민들이 공모전에 적극 참여하길 바란다”라고 덧붙여 말했다.

 


환경뉴스

더보기
서울시, 8월 18일부터 전체 어린이집 대상 휴원 명령 해제
[환경포커스=서울] 서울시는 8월 18일 화요일부터 전체 어린이집을 대상으로 휴원 명령을 해제하고 이날 6.1 수도권 방역강화 조치에 따라 함께 휴원 연장했던 인천광역시와 경기도 어린이집도 함께 개원한다고 전했다. 서울시 차원의 휴원은 해제하나 코로나19 감염 확산 상황에 따라 자치구 단위로 별도 휴원 또는 보다 강화된 방역지침 시행은 가능하다. 그간 보육현장에서는 개원 필요성에 대한 요구가 많았다. 무엇보다 휴원이 장기화되면서 보호자의 가정 돌봄부담이 커진 상황이다. 실제로 맞벌이 등으로 가정돌봄이 어려운 아동을 대상으로 한 긴급보육 이용률이 계속 높아져 80%를 넘어선 상황이다. 또한 방역지침을 준수하면서도 보육프로그램이나 어린이집 대상 보육 컨설팅‧평가 등은 정상적으로 운영되기를 바라는 보육현장에서의 요구도 많았다. 그동안 서울시는 어린이집 휴원 해제에 대비해 어린이집 방역조치 실태에 대한 현장점검을 지속 실시해 왔고, 점검결과 어린이집 내 방역조치도 충분히 준수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6월 22일부터 7월 17일까지 전체 어린이집 방역관리 실태를 점검하고 교직원 감염병 예방교육 미흡 등 87건을 현장에서 시정 조치했다. 또한, 어린이집이 재개원 하

정책

더보기

종합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