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19 (수)

  • 맑음동두천 -0.7℃
  • 구름많음강릉 7.2℃
  • 맑음서울 3.1℃
  • 맑음대전 1.7℃
  • 맑음대구 -0.8℃
  • 맑음울산 0.8℃
  • 맑음광주 2.1℃
  • 맑음부산 5.6℃
  • 맑음고창 3.5℃
  • 맑음제주 9.8℃
  • 맑음강화 0.4℃
  • 구름많음보은 -3.1℃
  • 맑음금산 -1.3℃
  • 맑음강진군 -1.7℃
  • 맑음경주시 -2.5℃
  • 맑음거제 6.6℃
기상청 제공
네이버블로그로 이동

'신미령' 기자의 전체기사




정글의법칙, 오종혁 뱀파이어 역인데 까맣게 타버렸다 고충 토로 ‘폭소’ 21일 방송
[환경포커스] SBS '정글의 법칙 in 북마리아나' 오종혁이 여섯 번째 정글 생존에 도전한다. SBS 금요 예능 ‘정글의 법칙’의 40번째 시즌인 ‘정글의 법칙 in 북마리아나’가 21일 밤 10시 첫 방송을 앞두고 있다. 1년 여 만에 ‘정글의 법칙’에 돌아온 오종혁은 ‘북마리아나’를 포함해 어느덧 여섯 시즌을 함께한 ‘프로정글러’로 병만 족장의 오른팔 역할을 톡톡히 했다는 후문. 오종혁은 ‘정글’에 대해 “자석 같은 존재”라 말하며 “전기 자석처럼 전원이 탁 켜지면 나도 모르게 끌리게 된다. ‘정글’에 와서 또 한번 힘을 내고 에너지를 얻어 간다”라고 밝혔다. 하지만 ‘프로정글러’ 오종혁에게도 고충은 있었다. 오종혁은 “’뮤지컬 ‘뱀파이더 아더’에서 ‘아더’ 역을 맡고 있는데 정글에 와서 얼굴이 다 탔다”며 “뱀파이어 역할인 만큼 피부가 창백 해야 해서 ‘정글’에 와서도 선 크림을 얼굴에 열심히 발랐다. 그런데 해가 너무 세서 소용이 없었다. 다 타버렸다. 제 탓이 아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는 후문. 한편, ‘정글의 법칙 in 북마리아나’는 ‘정글의 법칙’을 가장 오랜 기간 이끌어오고 있는 김진호 PD가 연출한다. 김진호 PD가 대한민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