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4 (화)

  • 흐림동두천 26.6℃
  • 흐림강릉 25.1℃
  • 박무서울 28.5℃
  • 흐림대전 31.5℃
  • 구름많음대구 33.6℃
  • 구름많음울산 31.8℃
  • 구름많음광주 31.5℃
  • 박무부산 28.2℃
  • 구름많음고창 33.0℃
  • 구름조금제주 34.2℃
  • 흐림강화 27.3℃
  • 구름많음보은 31.0℃
  • 흐림금산 30.9℃
  • 구름많음강진군 30.9℃
  • 구름많음경주시 33.9℃
  • 구름많음거제 27.9℃
기상청 제공
네이버블로그로 이동

서울시, 훈제연어 11개 제품 식중독균 <리스테리아 모노사이토제네스> 검출

시, 훈제연어 등 수산물가공품 수거·검사, 11개 제품 식중독균 검출돼 16.18kg 폐기
해당 제품 유통한 4개 제조 업소에 대해 행정조치 의뢰, 식품안전관리에 만전
고위험군(노약자, 임산부, 어린이 등) 등 시민은 훈제연어 등 ‘생식 주의’ 당부

[환경포커스=서울] 서울시는 식중독 예방을 위해 대형마트 등에서 유통 중인 훈제연어 등 수산물가공품 제품에 대해 긴급 수거·검사한 결과, 훈제연어 11개 제품에서 식중독균인 ‘리스테리아 모노사이토제네스’가 검출돼 전량 폐기 조치했다고 전했다.

 

시는 지난 16일부터 21일까지 훈제연어, 날치알, 생선구이 등 소비자가 가열, 조리과정없이 그대로 섭취하게 되는 ‘즉석섭취 수산가공품’ 40개 제품을 수거해 식중독균 검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훈제연어 4개 업소 11개 제품에서 ‘리스테리아 모노사이토제네스’가 검출되어 16.18kg를 폐기 처리했다.

 

식품위생법에서 정한『식품의 기준 및 규격』에 따르면 더 이상의 가열, 조리과정 없이 섭취하는 식품은 리스테리아 모노사이토제네스 등 식중독균이 검출되지 않아야 한다.

 

또한, 시는 리스테리아균이 검출된 훈제연어를 유통한 4개 제조업소에 대해서는 관할 관청에 행정조치를 의뢰했다.

 

서울시는 시민들은 여름철 식중독 예방을 위해 훈제연어 생식 섭취는 주의해야 하며, 특히 고위험군은 더욱 각별히 주의할 것을 당부했다.

 

‘리스테리아균’은 식중독 원인균 중 하나로 노출시 발열과 두통, 근육통 등이 나타날 수 있으며 사람의 경우 임신 가간 중에 감염 되면 태아를 감염시켜 유산을 유발할 수 있다. 또한 면역력이 약한 노인과 어린이가 주로 감염되고 여름철에 더 자주 발생한다.

 

박유미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리스테리아균은 냉장온도에서도 잘 증식하기에 훈제연어 등 주요 원인식품 섭취 시 충분히 끓여 먹거나 생식을 피하는 등 소비자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며 “서울시는 코로나19 대응 체계에서도 식품안전에 소홀함이 없도록 위생관리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환경뉴스

더보기
서울시, 8월 18일부터 전체 어린이집 대상 휴원 명령 해제
[환경포커스=서울] 서울시는 8월 18일 화요일부터 전체 어린이집을 대상으로 휴원 명령을 해제하고 이날 6.1 수도권 방역강화 조치에 따라 함께 휴원 연장했던 인천광역시와 경기도 어린이집도 함께 개원한다고 전했다. 서울시 차원의 휴원은 해제하나 코로나19 감염 확산 상황에 따라 자치구 단위로 별도 휴원 또는 보다 강화된 방역지침 시행은 가능하다. 그간 보육현장에서는 개원 필요성에 대한 요구가 많았다. 무엇보다 휴원이 장기화되면서 보호자의 가정 돌봄부담이 커진 상황이다. 실제로 맞벌이 등으로 가정돌봄이 어려운 아동을 대상으로 한 긴급보육 이용률이 계속 높아져 80%를 넘어선 상황이다. 또한 방역지침을 준수하면서도 보육프로그램이나 어린이집 대상 보육 컨설팅‧평가 등은 정상적으로 운영되기를 바라는 보육현장에서의 요구도 많았다. 그동안 서울시는 어린이집 휴원 해제에 대비해 어린이집 방역조치 실태에 대한 현장점검을 지속 실시해 왔고, 점검결과 어린이집 내 방역조치도 충분히 준수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6월 22일부터 7월 17일까지 전체 어린이집 방역관리 실태를 점검하고 교직원 감염병 예방교육 미흡 등 87건을 현장에서 시정 조치했다. 또한, 어린이집이 재개원 하

정책

더보기

종합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