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08 (금)

  • 구름많음동두천 -20.1℃
  • 구름많음강릉 -14.9℃
  • 맑음서울 -18.5℃
  • 맑음대전 -17.0℃
  • 맑음대구 -13.2℃
  • 맑음울산 -11.9℃
  • 맑음광주 -13.4℃
  • 맑음부산 -11.7℃
  • 구름많음고창 -16.8℃
  • 제주 -0.3℃
  • 흐림강화 -17.5℃
  • 맑음보은 -19.3℃
  • 흐림금산 -21.1℃
  • 구름조금강진군 -14.0℃
  • 맑음경주시 -12.5℃
  • 맑음거제 -9.8℃
기상청 제공
네이버블로그로 이동

자원/생태

의령군, 친환경 골프장 남녀노소 자연과 함께 즐겨

URL복사

 

[환경포커스=전국] 의령군에서 직영하는 의령친환경골프장은 의령군 의령읍 대산리 남강변에 위치한 지리적 특성으로 자연 상태를 최대한 유지하며 조성해 자연환경이 보전돼 있는 골프장이다.

 

특히 전국에서 유일하게 지방자치단체에서 직접 운영하면서 서부 경남의 젖줄인 남강 하천변에 총 23만8천838㎡의 면적과 2천 891m 코스 길이의 9홀로 조성돼 있고 인근 시·군에서 연간 평균 4만2천여 명의 골퍼들이 찾아온다.

 

2008년 7월 16일 개장 이래 12년 4개월간 골프장을 운영하면서 환경을 중시하고 자연을 보전하기 위해 농약과 화학비료를 사용하지 않고, 인력으로 잡초를 제거하는 방법으로 코스를 관리한다. 그 결과 2015년과 2016년 환경부의 '화학농약을 사용하지 않는 골프장'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도심에서 벗어나 남강의 시원한 바람과 함께 라운딩을 즐길 수 있고 정규 홀 못지않게 코스가 길고 평지에 조성돼 난이도가 높지 않고, 저렴해 초보 골퍼에게 매우 호응도가 높다. 캐디 없이 수동카트를 끌면서 플레이해야 하기 때문에 다소 힘이 드는 면도 있으나 건강을 위한 골퍼에게는 또 다른 즐거움과 만족감을 준다. 의령친환경골프장의 장점 중 하나는 이용요금이다. 1인 18홀 기준 평일은 4만5천원, 휴일(토·일요일, 법정공휴일)은 6만원이다.

 

2008년 개장 이래 올해 10월까지 53만여 명의 고객들이 친환경골프장을 찾아왔으며 골프장에 고정적으로 종사하는 직원 25명과 제초 작업을 위해 인근 주민 16명을 고용하고 있어 지역 일자리 창출과 주민 소득증대에도 많은 도움이 되고 있다.

 

플레이어의 만족감을 높이기 위해 인조그린 14개 소 중 3개 소를 천연잔디와 유사한 인조그린으로 교체했으며 해마다 2∼3개 소를 교체해 나갈 예정이다.

 

의령친환경골프장 사업소장은 "고객 만족을 위해 지속해서 시설개선도 병행해 전국에서 가장 가성비 높은 골프장으로 만들어 더 많은 골퍼들이 의령을 찾을 수 있도록 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환경뉴스

더보기
환경기업 해외진출 컨설팅으로 수출경쟁력 업그레드
[환경포커스=서울] 한국환경산업기술원(유제철 원장)은 중소·중견 환경기업 110개 사에 157건의 해외진출 컨설팅을 제공하여 2,300억 원 규모의 수출을 달성했으며 기업들은 환경산업기술원의 `해외진출 컨설팅 지원사업`을 신청해 FTA 활용, 온라인 마케팅, 해외시장 및 바이어 조사, 수출 계약 법률 등에 대해 전문 컨설팅을 제공받았다고 밝혔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19로 수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환경기업이FTA 관세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컨설팅을 강화했고, 수출판로 개척을 위해 온라인 마케팅 컨설팅을 새롭게 도입하는 등 수출경쟁력 확보를 위해 힘썼다. 산업용 액체여과필터 제조기업 ㈜청수테크노필은 한-EU FTA 원산지인증수출자 신청 과정에 대한 밀착 컨설팅을 받아 인증을 취득할 수 있었다. 이를 통해 FTA 관세혜택을 받기 위한 서류제출 간소화로 기업 부담이 경감되었고 유럽 수출확대를 위한 발판을 마련했다. 상수도 녹물제거필터 등을 제조하는 스킨맨션은 바이어 발굴에 관한 컨설팅을 받아 베트남 첫 수출에 성공했다. 유제철 환경산업기술원장은 “코로나19로 해외진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환경기업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기업 맞춤형 수출 컨설팅을 더

정책

더보기
2003년 제정된 이래 정체된 재활용기준비용을 재산정 해야
[환경포커스=국회] 국회 입법조사처(처장 김만흠)는 2020년 12월 31일(금),「폐기물 재활용 활성화를 위한 재활용기준비용 개선방안」을 다룬 「이슈와 논점」 보고서를 발간했다. 보고서에는 플라스틱 폐기물 중 가장 많은 비율을 차지하는 포장재 폐기물을 줄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넷제로 2050’을 이루기 위해서는 폐기물 재활용에 대한 새로운 방안 모색이 필요하다고 하며 미이행 시 부과되는 재활용부과금의 산정기준인 재활용기준비용을 개선하여 생산자로 하여금 자율적으로 폐기물 발생량을 줄이도록 유도함과 동시에 재활용산업에 대한 활성화를 촉진시킬 필요가 있다고 했다. 재활용부과금의 기준이 되며 재활용시장 활성화의 중요한 변수인 ‘재활용기준비용’은 제도가 도입된 2003년 이후 거의 변함이 없어 현실화의 필요성이 높으며 고려사항으로 재활용의무량을 부여하기 위한 ‘재활용분담금’과 의무생산자가 재활용의무를 이행하지 않을 경우 부과되는 ‘재활용부과금’은 목적이 달라 두 비용의 산정에 있어 단가 차이가 발생할 수 있다고 했다. 단가가 높은 경우에는 재활용부과금보다 높게 책정되어 생산자의 재활용 노력 기피현상이 초래하고, 단가가 낮은 경우에는 조합으로부터 재활용지원금을

종합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