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6 (목)

  • 구름조금동두천 7.2℃
  • 구름조금강릉 10.0℃
  • 구름많음서울 8.3℃
  • 구름많음대전 10.2℃
  • 구름많음대구 12.3℃
  • 구름많음울산 12.3℃
  • 구름조금광주 11.2℃
  • 구름조금부산 12.8℃
  • 구름조금고창 8.9℃
  • 구름많음제주 12.5℃
  • 구름많음강화 6.7℃
  • 구름많음보은 9.5℃
  • 구름많음금산 10.2℃
  • 구름많음강진군 12.0℃
  • 구름많음경주시 11.3℃
  • 구름조금거제 9.5℃
기상청 제공
네이버블로그로 이동

오피니언/인물

조경태 의원, “내년 예산의 0.63%면 반값등록금 실현 가능"

- 사립대학 등록금, 연평균 748만원으로 OECD 최고 수준

URL복사

[환경포커스=국회] 국정감사= 조경태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의원(부산 사하을, 5선)은 13일 열린 국회 교육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문재인 정부의 반값등록금 약속이 지켜지지 않고 있다고 질책했다.

 

현재 우리나라 사립대학의 등록금은 연평균 748만원, 4년간 약 3,000만원으로 OECD 국가 중 최고 수준에 속하고 있는 가운데, 2006년부터 정치권에서는 반값등록금을 꾸준히 공약으로 내세워왔다. 하지만 14년 동안 반값등록금 실현은 제자리걸음을 하고 있어 이번에도 속은 것이냐는 불만의 목소리가 높은 상황이다.

조경태 의원에 따르면 반값등록금을 실현하기 위해 필요한 재원은 약 7조 5,000억원으로 현재 국가가 매년 부담하는 국가장학금 4조원과 함께 내년 예산 555조원의 0.63%인 3조 5,000억원의 추가 재원만 있다면 충분히 실현 가능한 것으로 조사되었다.

 

조경태 의원은 “제대로 된 천연자원이 없는 우리나라의 경우 인적자원에 대한 투자가 매우 중요하다”며 “고등교육 예산을 대폭 확대해 반값등록금을 실현해야 한다”고 지적하며 “학생들이 등록금 걱정을 덜고 학업에 집중 할 수 있도록 반값등록금 법률안을 대표발의 할 예정이다”며 반값등록금이 조속히 실현될 수 있도록 국회와 정부의 적극적인 협조를 요구했다.

 

 

 


환경뉴스

더보기
한·중 환경산업기술 해외시장 진출 온라인 박람회 개최
[환경포커스=세종] 환경부는 우리나라 환경산업기술의 해외시장 진출 및 중국과의 환경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10월 28일부터 11월 13일까지 ‘환경산업기술 온라인 박람회(KEITO)’를 관련 누리집(www.keito.kr)에서 개최한다. 이번 박람회는 한중 양국이 공동으로 추진 중인 청천컨퍼런스의 일환으로 국내 우수 환경기술과 제품 홍보를 통해 수주 기회를 확대하고, 미세먼지 고농도 시기를 앞두고 최신 대기오염방지 정책 및 미세먼지 저감방안에 대한 양국의 정책공조를 강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지난해에는 중국 난징시에서 ‘제1회 한-중 대기환경산업기술 박람회’를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우수환경기업 수출지원과 정책 포럼 등 두 개 분야로 나눠서 진행된다. 국내 우수 환경기업 40개사, 중국 환경기업 15개사가 한-중 우수기업 온라인 공동관을 구성하여 최신 환경기술 및 제품들을 전시하고, 1대1 수출 상담을 진행한다. 또한, 환경산업의 글로벌 협력 강화를 위한 한·중 대기환경협력포럼 등을 비롯한 다양한 형태의 협력방안도 온라인으로 논의된다. 10월 28일 오전 10시에 개최되는 ‘글로벌 환경협력포럼’에서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그린뉴딜’을 주제로 국내외 동향과 대응

정책

더보기
임 이자 의원 환경부의 도 넘은 기강해이 지적해
[환경포커스=국회] 임이자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간사 국회의원(국민의힘, 경북 상주·문경)에 따르면, 2020년 6월 17일 환경부 소속기관인 국립환경인재개발원의 OO팀 A과장은 B사무관의 송별회를 위해 회식을 진행했으며, 팀원들을 동원하여 노래방에 간 것으로 확인됐다. 이날(‘20.06.17)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확산으로 인해‘강화된 수도권 방역관리 체계’를 시행하고 있었으며, 당시 질병관리본부(現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정례브리핑을 통해 유흥시설·주점·노래연습장 등의 방문 자제를 요청하고 있었는데도 환경부 소속기관인 국립환경인재개발원의 OO팀은 여직원들도 함께 간 노래방에서 노래방 도우미까지 대동했으며, 이날 이곳에서 성희롱이 발생했다는 내용이 추후 환경부로 신고된 바 있다. 그러나 환경부는 국회로 제출한 국정감사 답변자료를 통해 “성차별·성추행·성폭력은 발생한 바 없으며, 최근 5년간 직장내 성폭력 발생 및 처리 현황에 대해서는 현재까지 조치된 사건이 없다”고 밝혔다. 이에, 지난 10월 24일 환경부 종합감사에서 임 의원은“자료 제출에 성실히 임해달라고 했는데 해당 사안이 없다고 은폐해도 되는 것이냐”며 “수사 중이니 발생 현안에 대해 몇

종합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