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4 (화)

  • 흐림동두천 26.6℃
  • 흐림강릉 25.1℃
  • 박무서울 28.5℃
  • 흐림대전 31.5℃
  • 구름많음대구 33.6℃
  • 구름많음울산 31.8℃
  • 구름많음광주 31.5℃
  • 박무부산 28.2℃
  • 구름많음고창 33.0℃
  • 구름조금제주 34.2℃
  • 흐림강화 27.3℃
  • 구름많음보은 31.0℃
  • 흐림금산 30.9℃
  • 구름많음강진군 30.9℃
  • 구름많음경주시 33.9℃
  • 구름많음거제 27.9℃
기상청 제공
네이버블로그로 이동

오피니언/인물

리콜차량 전년도대비 55%증가, 자기인증 적합조사 강화 필요해

- 최근 5년간 리콜 차량 국내 총 628만 2,760대, 해외 총 202만 3,569대
- 201919년 6월 기준 리콜차량 총 79만 7,481대→'20년 6월 기준 리콜차량 총 123만 6,688대 전년도 대비 55% 증가
- 최근 5년간 리콜 수가 가장 많은 차종 국내 쏘나타(NF) 51만 265대/ 해외 BMW 520d 17만 4,456대
- 홍기원 의원 “다시 증가하기 시작한 자동차 리콜, 자기인증 적합조사와 제작결함조사 확대 강화 필요해”

[환경포커스=국회] 최근 자동차 리콜이 급증하고 있어, 자기인증 적합 조사를 강화해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홍기원 의원(평택시 갑, 국토교통위원회)이 국토교통부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리콜 접수된 국내 차량은‘16년 40만 4,258대에서→‘20년 6월 기준 98만 8,836대로 두 배 이상 증가했으며 해외 차량은‘16년 22만 540대에서→‘20년 6월 기준 25만 6,303대로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이를 상반기 기준으로 국내외 총 리콜차량 대수를 비교했을 때,‘19년 6월 797,481대에서→‘20년 6월 1,236,688대로 전년도 대비 55%가 늘어난 수치다.

 

최근 5년간 국내 리콜 차량은 총 628만 2,760대이며, 이 중 가장 많은 리콜 수를 기록한 차종은 쏘나타(NF)로 51만 265대 인 것으로 나타났다. 리콜 수가 가장 많은 국내 제작사는 1)현대자동차 2)기아자동차 3)한국지엠 순이다. 년도 별로 리콜 수가 가장 많은 차종은‘16년 현대 아반떼HD(111,553대),‘17년 현대 싼다페(DM)(359,653대),‘18년 현대 쏘나타(NF)(510,265대),‘19년 현대 포터2(HR)(295,982대), ‘20년 현대 아반떼(HD)(414,695대) 순으로 밝혀졌다.

 

또한 최근 5년간 해외 리콜 차량은 총 202만 3,569대이며, 이 중 가장 많은 리콜 수를 차지한 차종은 BMW 520d로 17만 4,456대 인 것으로 나타났다. 리콜 수가 가장 많은 해외 제작사는 1)비엠더블유코리아 2)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3)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순이다. 년도 별로 리콜 수가 가장 많은 차종은 ‘16년 혼다코리아(주) ACCORD(16,469대),‘17년 혼다코리아 ACCORD(22,961대),‘18년 비엠더블유코리아 520d(54,390대),‘19년 비엠더블유코리아 520d(87,853대),‘20년 비엠더블유코리아 520d(24,472대) 순으로 밝혀졌다.

 

한편 교통안전공단에서는 자동차의 안전성 확보와 소비자의 권익증진을 도모하기 위해, 안전기준에 적합하게 제작하였는지를 확인하는 '자기인증 적합 조사'와 '제작결함조사' 등을 실시하고 있다. 하지만, 에어백 비정상 전개 가능성, 냉각수 누출 가능성 등 국내·해외 차량들의 리콜이 끊임없이 발생하고 있다.

 

홍기원의원은 “2020년도 6월 기준 리콜 차량 대수가 1,236,688대로 전년도 대비 55% 증가했다”고 하며 “소비자 보호와 다시 증가하는 리콜사태에 대응하기 위해 자기인증 적합 조사와 제작결함조사를 확대 강화해야 한다”고 지적하며 이어 “또한 최근 테슬라 차량과 관련하여 결함 문제가 제기됨에 따라, 교통안전공단에서 제작결함조사가 시작됐다”며“해당 차량 구매자들을 위해 빠른 시일 내에 정확한 결과를 보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환경뉴스

더보기
서울시, 8월 18일부터 전체 어린이집 대상 휴원 명령 해제
[환경포커스=서울] 서울시는 8월 18일 화요일부터 전체 어린이집을 대상으로 휴원 명령을 해제하고 이날 6.1 수도권 방역강화 조치에 따라 함께 휴원 연장했던 인천광역시와 경기도 어린이집도 함께 개원한다고 전했다. 서울시 차원의 휴원은 해제하나 코로나19 감염 확산 상황에 따라 자치구 단위로 별도 휴원 또는 보다 강화된 방역지침 시행은 가능하다. 그간 보육현장에서는 개원 필요성에 대한 요구가 많았다. 무엇보다 휴원이 장기화되면서 보호자의 가정 돌봄부담이 커진 상황이다. 실제로 맞벌이 등으로 가정돌봄이 어려운 아동을 대상으로 한 긴급보육 이용률이 계속 높아져 80%를 넘어선 상황이다. 또한 방역지침을 준수하면서도 보육프로그램이나 어린이집 대상 보육 컨설팅‧평가 등은 정상적으로 운영되기를 바라는 보육현장에서의 요구도 많았다. 그동안 서울시는 어린이집 휴원 해제에 대비해 어린이집 방역조치 실태에 대한 현장점검을 지속 실시해 왔고, 점검결과 어린이집 내 방역조치도 충분히 준수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6월 22일부터 7월 17일까지 전체 어린이집 방역관리 실태를 점검하고 교직원 감염병 예방교육 미흡 등 87건을 현장에서 시정 조치했다. 또한, 어린이집이 재개원 하

정책

더보기

종합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