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31 (일)

  • 흐림동두천 23.1℃
  • 구름많음강릉 22.0℃
  • 연무서울 23.4℃
  • 흐림대전 22.7℃
  • 구름조금대구 22.7℃
  • 흐림울산 21.7℃
  • 구름많음광주 21.6℃
  • 흐림부산 20.4℃
  • 구름많음고창 21.4℃
  • 제주 18.4℃
  • 흐림강화 21.0℃
  • 구름많음보은 22.1℃
  • 흐림금산 22.1℃
  • 구름많음강진군 19.6℃
  • 구름많음경주시 22.4℃
  • 흐림거제 19.8℃
기상청 제공
네이버블로그로 이동

정책

경영 어려운 환경기업 환경분야 원금 상환 유예 지원

- 환경산업육성‧환경개선자금 이용 기업 540억 원, 9개월 상환 유예
- 환경산업육성자금 중 운전자금도 융자규모 60억 원 늘려 지원가능

[환경포커스=세종] 환경부는 코로나19로 경영난을 겪는 중소 환경기업을 위해 환경분야 정책자금의 원금 상환을 유예하는 등 금융지원을 확대한다. 이번 금융지원 확대는 기업의 재무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한시적으로 환경분야를 지원하는 정책자금인 환경산업육성자금과 환경개선자금의 원금 상환을 유예하는 것이다.

올해 2~4분기 환경산업육성자금과 환경개선자금 원금 상환을 유예하고, 상환 만기를 최장 9개월까지 연장하여 기업들이 자체 자금 유동성을 확보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원금 상환 유예 규모는 총 540억 원이며, 유예 혜택을 받을 수 있는 기업은 2012년부터 2018년까지 환경산업육성자금과 환경개선자금을 지원받은 582개사다.

 

5월1일부터 융자금 취급 16개 은행 영업점에서 원금 상환 유예 신청을 받으며, 환경부 산하 한국환경산업기술원에서 대상 기업들에게 개별적으로 안내할 예정이다. 또한, 환경정책자금 지원시스템(loan.keiti.re.kr)과 환경정책자금 융자지원사업 카카오플러스 채널에서도 관련 내용을 확인할 수 있다.

 

아울러 환경부는 경영난을 겪고 있는 중소 환경기업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도록 환경산업육성자금 중 ’운전 자금‘을 증액하여 지원한다. ’운전 자금‘은 인건비, 원·재료비, 연료비 등 사업 운영에 쓰이는 경비를 지원하는 자금이다. 올해 환경산업육성자금 총 455억 원 중에서 당초 ’운전 자금‘으로 편성된 255억 원에서 60억 원이 증액되어 총 315억 원의 융자금이 지원된다.

 

다만, 환경산업육성자금 중 ’시설 자금(시설설치자금, 해외시설자금)‘으로 책정된 200억 원은 60억 원 감액된다. 운전 자금 등 환경산업육성자금의 융자절차는 해당 기업의 한국환경산업기술원 신청-> 한국환경산업기술원 및 은행 심사-> 대출-> 원리금 상환 순으로 진행 된다.

 

환경부는 중소 환경기업에 환경산업육성 자금 등을 대출기간 5년(2년거치 3년상환), 2분기 대출금리 1.1%로 장기·저리로 대출을 지원함으로써 코로나19로 어려워진 기업들의 경영 안정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했다.

 

김동구 환경부 환경경제정책관은 “중소 환경기업과 지속적인 소통으로 현장의 생생한 목소리를 듣고, 현실적이고 실제 도움이 되는 지원과 규제개선 방안을 적극적으로 찾아내겠다”라고 밝혔다.

 

융자공고홍보

융자 접수

융자 심사

승인 통보

 

 

. 융자지원사업 공고

. 대외 홍보(접수안내)

. 기업사전 은행 상담

 

 

. 분기별 신청 접수

. (시스템) 융자신청서 작성 및 구비서류 제출

 

. 우선지원 평가 및 지원순위 선정

. 서류심사

. 위법,재정쏠림조회

 

. 심사 결과 보고통보

(승인, 예비승인)

. 대여절차 안내

. 예비승인자 승인 전환

 

 

 

 

 

 

 

 

 

자금관리·사후관리

완료점검

중간점검

자금 대여

 

 

 

 

. 정기회수/상환

. 기한전회수/상환

. 사후관리

 

. (기업)완료보고

. 완료점검(현장실사)

. 후속조치

 

. 진행현황 관리

. 중간점검(현장실사)

 

. (은행기업)융자금에 대한 채권보전 조치

. 대여 신청집행


환경뉴스

더보기
환경산업기술원, 에너지기기산업진흥회와 업무협약 맺어
[환경포커스=서울] 한국환경산업기술은 환경표지 인증 신청기업의 부담 경감 및 인증제도 운영 기반 강화를 위해 4월 28일 한국에너지기기산업진흥회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환경표지 인증을 위해 한국에너지기기산업진흥회에 시험의뢰를 하는 기업은 시험수수료의 30%를 감면받을 수 있다. 이로써 시험수수료 30%를 감면하는 ‘국가표준기본법’ 에 따라 시험‧검사기관 인정제도에서 인정받거나, 중앙행정기관의 장이 소관 법률에 따라 지정‧인정한 시험‧검사기관인 공인인정시험기관은 13개에서 14개로 늘었다. 아울러 양 기관은 친환경제품의 인·검증 기준 설정, 환경기업의 연구활동 자문, 국내·외 환경정보 교류 등에 협력할 계획이다. 한편,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이 환경표지 인증 시험을 의뢰받아 직접 시험분석을 진행 할 경우, 시험분석 수수료를 30% 감면하고 중소기업에 대하여는 50%까지 감면을 해주고 있었으나, 코로나19로 인한 기업의 경제적 부담 완화를 위해 지난 3월부터는 기업 규모에 관계없이 모든 ‘사회적기업육성법’에 따라 고용노동부 장관이 인정하 사회적기업에 대해 70% 감면을 하고 있다. 유제철 한국환경산업기술원장은 “환경표지 인증을 추진하는 기업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줄

정책

더보기
문희상 국회의장, 국회 관인 공모 당선작 시상
[환경포커스=국회] 문희상 국회의장은 19일 국회 관인 공모 당선작을 시상하며 “대한민국 국회가 인을 새롭게 한다는 것은, 국회도 새롭게 시작한다는 의의가 있다”고 밝혔다. 이번 공모에는 신현경 작가가 당선인으로 선정됐으며, 이정호 한국전각협회 부회장은 우수작에 뽑혔다. 당선작에는 상금 500만원, 우수작에는 상금 100만원이 시상됐다. 국회 관인은 국회를 상징하는 공식 인장으로, 국회의 각종 공식 문서에 사용되고 있다. 1963년부터 사용돼온 기존 국회 관인은 한글 전서체(篆書體)로 돼있다. 한글 전서체는 본래 한자에 사용하는 서체를 자의적으로 변형 ‧ 적용한 것으로, 글자의 획을 임의로 늘이거나 꼬불꼬불 구부려서 국민들이 무슨 글자인지 알아보기 어렵다는 지적을 받아 왔다. 이에 국회는 지난 1월 ‘국회 관인제작 자문위원회’를 구성해 공모를 거쳐 54개 출품작을 심사하였고, 신현경 작가의 작품으로 새로운 관인을 확정했다. 새 관인은 훈민정음 중 용비어천가, 월인천강지곡에 사용된 서체이며, 크기도 기존 54㎜에서 70㎜로 커졌다. 국회는 관인 제작에 들어가 빠른 시일 내 새로운 관인으로 공식 관인을 변경할 예정이다. 이날 시상식에는 신현경 작가, 이정호 한국

종합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