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27 (토)

  • 맑음동두천 4.0℃
  • 맑음강릉 11.0℃
  • 맑음서울 6.3℃
  • 맑음대전 7.5℃
  • 맑음대구 8.7℃
  • 맑음울산 10.1℃
  • 맑음광주 10.1℃
  • 맑음부산 12.6℃
  • 맑음고창 8.3℃
  • 맑음제주 14.0℃
  • 맑음강화 4.8℃
  • 맑음보은 7.4℃
  • 맑음금산 6.9℃
  • 맑음강진군 10.6℃
  • 맑음경주시 9.8℃
  • 맑음거제 9.8℃
기상청 제공
네이버블로그로 이동

대기/보건

국토교통부 국내 친환경차 100만대 돌파…전기차 연내 22만대 넘을 듯

7월 기준 국내 등록차량 누적 통계…전체 차량은 2470만대

URL복사

 

 

 

[환경포커스=전국] 전기,수소,하이브리드차 등 친환경차 등록이 지난달 누적으로 100만대를 넘어섰다. 전기차는 18만대로 올해 안 22만대를 돌파할 것으로 예상되고 수소차도 1만 5000대로 2018년보다 18배 늘었다.

국토교통부는 지난달까지 국내에 등록된 친환경 자동차가 모두 100만 4000대로 집계됐다고 지난 25일 밝혔다. 이는 국내에 등록된 전체 자동차의 4.1%다.

전기차는 정부의 친환경차 보급 확대 노력과 국민들의 높은 관심 속에서 2019년 말 9만대에서 1년 반 만에 누적대수 18만 1000대로 2배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서울,경기,제주도에 전기차(8만 4407대)가 절반 가량 등록(46.6%)된 것으로 나타났다.

전월 대비 7월에는 전기차 지방보조금이 많은 충남이 가장 높은 10.9%, 인천 8.4%, 충북 8.3%, 전북 7.1% 순으로 신규등록이 증가했다.

제작사별로는 현대차(44.6%), 기아(20.3%), 테슬라(14.8%) 순으로 점유율이 높았다.

올해 새로 등록된 전기차 중에서는 포터Ⅱ(9793대)가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아이오닉5(8628대), 테슬라 모델3(6291대), 봉고Ⅲ(6047대)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전기차 소유주는 70%가 개인, 30%가 법인으로 나타났다. 개인 구매 연령별로는 40대(29.2%)가 가장 많았고 50대(27.5%), 60대(19.4%), 30대(16.6%)가 뒤를 이었다.

한편, 지난달 자동차 등록대수(누적)는 2470만대를 기록해 전월 대비 6만 1000대(0.25%) 증가했으며 지난해 말 2436만 6000대 대비, 34만대(1.4%) 증가했다.

지난달 자동차 신규등록 대수는 15만 9000대로 전월과 비교해 7859대(4.7%)가 감소했다.

전남(-13%), 부산(-8.5%), 서울(-7.7%) 순으로 감소폭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차량용 반도체 수급차질과 개별소비세 인하율 조정(70%→30%) 등에 따라 국산차 신규등록 수는 전년 동월대비 두 자리 수 감소를 보였다.

지난달 신규등록 차량 15만 9000대 중 국산차가 13만 3000대(83.5%)를 차지했고 수입차가 2만 6000대(16.5%)로 집계됐다.

수입차의 누적점유율은 2018년 9.4%에서 2019년에 10%대를 돌파하고 지난달 현재 11.5%로 매년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정희 국토부 자동차정책관은 '기후변화에 대한 국민들의 관심증대와 정부의 탄소중립 정책 등에 따라 전기차, 수소차 등 친환경차량 증가가 본격화되고 있다'며 '이러한 시장의 흐름과 변화에 맞춰 체계적인 자동차 통계관리와 맞춤형 통계 제공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환경뉴스

더보기

정책

더보기
국회예산정책처 「2021년 세법개정안 토론회」 개최,
[환경포커스=국회] 「2021년 세법개정안 토론회」를 11월 1일 국회의정관 3층에서 개최하여 정부제출 및 의원발의 세법개정안에 대한 국회의 심의 방향 및 주요 쟁점을 논의하였다. 화상회의로 열린 이번 토론회는 현장에서 발제 및 토론이 진행되었으며, 2021년 세법개정안에 대한 국회 심의 방향 및 주요 쟁점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 국회예산정책처장은 조세의 역할이 중요해지는 시점에서 오늘 토론회를 통해 세법개정안에 대한 심도 있는 의견을 교환하고 바람직한 조세정책 방향을 모색하는 계기가 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국회 기획재정위원장은 축사를 통해 코로나19 이후 경제회복 및 차세대 성장동력 확보를 위한 재정지원이 지속적으로 요구되는 상황에서, 조세정책이 추구해야 할 목표와 방향을 논의하고 목표달성을 위한 대안을 모색하는 자리로서 토론회가 중요한 의미를 갖는다고 평가하였다. 성명재 한국재정학회 회장의 사회로 진행되었다. 1주제의 발제를 맡은 김태주 기획재정부 세제실장은 ‘선도형 경제 전환 및 경제회복 지원’, ‘포용성 및 상생·공정기반 강화’, ‘안정적 세입기반 및 납세자 친화 환경 조성’의 기본방향 하에서 수립된 2021년 세법개정안의 주요 내용 및

종합뉴스

더보기
'너의 밤이 되어줄게' 정인선-이준영, 자꾸만 겹치는 인연! 본격 '동거 라이프' 기대 MAX!
[환경포커스] 드라마 '너의 밤이 되어줄게'가 첫 방송의 여운을 배가시키는 비하인드 컷으로 다음 회를 더욱 기다려지게 만들고 있다. 오늘(9일) SBS 일요드라마 '너의 밤이 되어줄게' 측은 정인선과 이준영의 모습이 담긴 1회 비하인드 컷을 공개했다. '너의 밤이 되어줄게'는 몽유병을 앓고 있는 월드스타 아이돌과 비밀리에 이를 치료해야 하는 신분 위장 입주 주치의의 달콤 살벌한, 멘탈 치유 로맨스를 그린 작품이다. 지난 1회 방송에서 정인선은 인윤주와 강선주 캐릭터로 분해 1인 2역의 극과 극 매력을 발산했다. 인윤주는 오랜 시간 떨어져 있던 언니와의 만남에 잔뜩 기대했지만, 돌아온 건 언니의 차가운 선 긋기였다. 크게 상심한 인윤주의 모습은 안방극장의 안타까움을 유발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집 현관에 나란히 앉아 있는 자매의 어릴 적 모습과 마주 보고 앉아 냉기를 풀풀 날리는 지금의 모습이 극명한 대비를 이루고 있어, 극 중 캐릭터의 감정에 더욱 몰입하게 한다. 그뿐만 아니라, 인윤주를 강선주로 오해하고 몽유병 치료를 권하는 문대표(곽자형 분)의 간절함과, 이 사실을 알고 거세게 저항하는 윤태인(이준영 분)의 모습이 웃음을 자아낸다. 악연으로 꼬여 오해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