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4 (화)

  • 흐림동두천 26.6℃
  • 흐림강릉 25.1℃
  • 박무서울 28.5℃
  • 흐림대전 31.5℃
  • 구름많음대구 33.6℃
  • 구름많음울산 31.8℃
  • 구름많음광주 31.5℃
  • 박무부산 28.2℃
  • 구름많음고창 33.0℃
  • 구름조금제주 34.2℃
  • 흐림강화 27.3℃
  • 구름많음보은 31.0℃
  • 흐림금산 30.9℃
  • 구름많음강진군 30.9℃
  • 구름많음경주시 33.9℃
  • 구름많음거제 27.9℃
기상청 제공
네이버블로그로 이동

종합뉴스

출사표, 나나♥박성훈, 사랑도 일도 전력질주 ‘킵 커플 크로스’

나나♥박성훈, 자꾸만 들키는 비밀연애 ‘귀여워’

 

 

[환경포커스] ‘출사표’ 나나와 박성훈이 사랑에서도, 일에서도 전력 질주를 했다.

지난 7월 30일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하라는 취업은 안하고 출사표’ 10회에서는 서로의 마음을 확인하며 달콤하고 짜릿한 첫 키스를 나눈 후, 구세라(나나 분)와 서공명(박성훈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두 사람은 사랑에서도, 일에서도 최선을 다했다.

이날 구세라는 서공명과 첫 키스 후 부끄러움에 도망치듯 의장실을 빠져나왔다. 다음날 아침 서공명은 함께 출근하기 위해 구세라의 집 앞에서 기다렸지만, 구세라는 이미 출근해버린 후였다. 서공명은 구세라가 자신의 고백을 거절하는 것은 아닌지 걱정에 휩싸였다. 그러나 오히려 반대였다. 구세라는 최선을 다해 서공명과 비밀 연애를 할 궁리를 하고 있었다.

그렇게 구세라와 서공명의 비밀 연애가 시작됐다. 두 사람은 비밀 연애를 위한 연애 수칙을 만들었다. 그러나 사랑은 숨길 수 없는 것이었다. 바라만 봐도 좋은 두 사람은 퇴근할 때마다 아쉬움에 서로를 돌아보고 또 돌아봤다. 권우영(김미수 분), 장한비(신도현 분), 김자룡(최고 분) 등 구세라의 친구들에 이어 구세라의 부모님까지 두 사람의 달달한 연애 현장을 목격하고 말았다.

자꾸만 들키는 비밀연애였지만 두 사람은 즐거웠다. 그렇게 두 사람은 최선을 다해 쌍방 직진 로맨스를 이어갔다. 이와 함께 일에서도 최선을 다했다. 구세라는 자신의 의원 사무실로 온 사량서원의 편지를 전달받았다. 사랑동 지명 변경 사업을 재고해달라는 요청의 편지였다. 구세라와 서공명은 편지를 보낸 사람을 만나기 위해 서원을 찾아갔다. 그리고 어쩐지 미심쩍음을 느꼈다.

서류상 사랑동의 지명 변경 사업은, 지역 주민들의 동의서를 받아 진행된 것으로 되어 있었다. 구세라와 서공명은 발품을 팔아가며 사랑동 주민들과 만났다. 그리고 정작 동의서에 서명한 사람들이 그곳에 살고 있지 않음을 알게 됐다. 이 일을 꾸민 사람이 통장이라는 것도 알았다.

그렇게 달밤의 추격전 끝에 구세라와 서공명은 주민 동의서를 위조한 통장을 잡았다. 그러나 통장의 입에서 나온 말은 충격적이었다. 이 일의 배후에 사망한 양내성(유성주 분) 의원이 있었던 것. 앞서 구세라는 양내성의 민원수첩을 보며 그가 마원구 민원왕이라고 생각했다. 그러나 실제 양내성은 달랐다. 엔딩 직후 공개된 에필로그 속 양내성은 통장에게 주민 동의서 위조를 지시하며 서공명과 만났음을 밝혔다. 이어 서공명이 아버지를 닮았다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구세라와 서공명은 사랑도 일도 최선을 다해 전력 질주했다. 두 사람의 달달한 로맨스를 보며 시청자들 역시 흐뭇한 미소를 지었다. 그러던 중 엔딩과 에필로그에서 예상 못한 반전이 공개됐다. 양내성 의원의 정체와 함께 그의 죽음에 또 다른 비밀이 있는 것은 아닌지 궁금증이 치솟았다. 달달함 뒤 반전까지 안겨준, 종 잡을 수 없어서 매력적인 드라마 ‘출사표’의 다음 방송이 기다려진다.

한편 KBS 2TV 수목드라마 ‘하라는 취업은 안하고 출사표’는 매주 수, 목요일 밤 9시 30분 방송된다.


환경뉴스

더보기
서울시, 8월 18일부터 전체 어린이집 대상 휴원 명령 해제
[환경포커스=서울] 서울시는 8월 18일 화요일부터 전체 어린이집을 대상으로 휴원 명령을 해제하고 이날 6.1 수도권 방역강화 조치에 따라 함께 휴원 연장했던 인천광역시와 경기도 어린이집도 함께 개원한다고 전했다. 서울시 차원의 휴원은 해제하나 코로나19 감염 확산 상황에 따라 자치구 단위로 별도 휴원 또는 보다 강화된 방역지침 시행은 가능하다. 그간 보육현장에서는 개원 필요성에 대한 요구가 많았다. 무엇보다 휴원이 장기화되면서 보호자의 가정 돌봄부담이 커진 상황이다. 실제로 맞벌이 등으로 가정돌봄이 어려운 아동을 대상으로 한 긴급보육 이용률이 계속 높아져 80%를 넘어선 상황이다. 또한 방역지침을 준수하면서도 보육프로그램이나 어린이집 대상 보육 컨설팅‧평가 등은 정상적으로 운영되기를 바라는 보육현장에서의 요구도 많았다. 그동안 서울시는 어린이집 휴원 해제에 대비해 어린이집 방역조치 실태에 대한 현장점검을 지속 실시해 왔고, 점검결과 어린이집 내 방역조치도 충분히 준수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6월 22일부터 7월 17일까지 전체 어린이집 방역관리 실태를 점검하고 교직원 감염병 예방교육 미흡 등 87건을 현장에서 시정 조치했다. 또한, 어린이집이 재개원 하

정책

더보기

종합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