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5 (목)

  • 구름조금동두천 -4.5℃
  • 맑음강릉 2.3℃
  • 맑음서울 -4.5℃
  • 맑음대전 -0.2℃
  • 맑음대구 2.8℃
  • 맑음울산 4.0℃
  • 맑음광주 3.9℃
  • 맑음부산 4.8℃
  • 맑음고창 1.1℃
  • 구름많음제주 10.7℃
  • 맑음강화 -4.0℃
  • 맑음보은 -0.4℃
  • 맑음금산 0.2℃
  • 맑음강진군 3.1℃
  • 맑음경주시 2.4℃
  • 맑음거제 5.6℃
기상청 제공
네이버블로그로 이동

종합뉴스

덴티스테, 올리브영 어워즈&페스타 성공리에 참여… 치약 브랜드 중 단독 선정

[환경포커스] 프리미엄 토탈 오랄 케어 브랜드 덴티스테가 지난달 30일까지 성수동에 위치한 에스팩토리에서 열린 2019 올리브영 어워즈&페스타에 성공리에 참여해 올리브영 치약 부문 최상위 랭킹 제품으로 선정됐다. 이 행사는 올리브영과 함께하는 헬스&뷰티 카테고리별 대세 브랜드들을 엄선해 2020 트랜드와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선보이는 페스티벌의 형태로 운영됐다.

덴티스테는 올리브영 치약 부문 최상위 랭킹 제품으로 치약 브랜드 중 단독으로 올리브영 어워즈&페스타 참여사로 선정되었다. 부스는 덴탈 케어 전략존 내에 마련돼 덴티스테 베스트셀러 제품 전시와 승무원 필수템으로 사랑받고 있는 덴티스테 후레쉬 브레스스프레이의 체험 및 이벤트를 진행했다.

덴티스테 베스트셀러인 플러스 화이트 나이트타임 치약은 83% 입냄새 개선과 이를 하얗게 유지시켜주는 제품으로 자연 유래 허브 추출물과 자일리톨, 스위스 DSM사의 비타민C가 함유되어 있으며 국가공인시험기관 성분 검사를 통해 벤젠, CMIT/MIT, 중금속, 파라벤, 트리클로산 등의 불검출이 확인되어 안전성을 검증받았다. 또한 2019 올해의 브랜드 대상 프리미엄 치약 1위, 벨기에 몽드셀렉션 4회 금상을 수상해 국내외에서 브랜드 가치와 품질을 인정받았다.

올리브영 인기 제품인 덴티스테 후레쉬 브레스스프레이는 언제 어디서나 간편하게 구취 케어를 할 수 있는 구강 스프레이다. 1회 분무 기준으로 150회 사용 가능한 대용량임에도 미니멀한 사이즈로 파우치 속 휴대가 편리하다. 미팅 전, 흡연이나 커피를 마신 뒤 하루 중 언제라도 구취가 느껴질 때 1회 분무만으로도 즉각적인 입냄새 개선과 자연 유래 허브 추출물 함유로(캐모마일, 유칼립투스, 알로에, 세이지, 마트리카리아, 회향, 정향, 계피 등) 상쾌함이 자극 없이 오래 지속되는 것이 특징이다.

한편 덴티스테는 오는 2020년 2월 8일 방콕에서 열리는 홀딩핸즈런에 참여할 한국 대표를 모집 중이다. 당첨된 커플에게는 태국 현지 행사의 커플런 참가권과 항공권, 숙식 등 3박5일 태국 여행 비용 전액이 지원되고, 온라인 이벤트 참여 시 에어팟 프로, 스타벅스 기프티콘 등의 경품이 제공된다. 자세한 내용은 이벤트 페이지(dentiste-event.co.kr)에서 확인 가능하다.

환경뉴스

더보기
서울시, <지진으로부터 안전한 서울시> 주제 지진안전 심포지엄 개최
[환경포커스=서울] 서울시는 오는 12월 3일 화요일 오후 4시 서울시청 바스락 홀 지하2층에서 「지진으로부터 안전한 서울시」를 주제로 지진안전 심포지엄을 개최한다고 전했다. 경주, 포항 지진 등 한반도에 비교적 큰 지진이 발생함에 따라 우리나라가 더 이상 지진 안전지대가 아니라는 인식이 조금씩 생기고 있으나, 여전히 서울시 건축물 내진성능 확보 비율은 16%정도로 일반 시민들에게 지진과 내진보강은 접근하기 어려운 분야이다. 이번 심포지엄은 지난 9월 추진한 지진안전 대시민 심포지엄「지진으로부터 안전한 우리집」에 이어서 개최되는 전문가 심포지엄으로, 건축구조기술사, 건축공학과 교수 등 관련분야 전문가들이 필로티 구조물, 비구조재 등 건축물 내진성능 개선과 관련된 주제를 가지고 현실적인 대책방안을 안내하고 질의응답을 통하여 시민들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할 예정이다. 주요내용은 서울시에서 `지역건축안전센터 소개 및 민간건축물 내진 성능 개선 지원사업 추진 경과`를 설명하고, 이어서 전문가 발제는 ① 필로티 구조물의 내진성능 보강(이호찬 건축구조기술사회 부회장), ② 지진발생시 비구조재에 의한 피해방지(단국대 이상현 교수), ③ 긴급 피난시설 소개(단국대 엄태성 교


종합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