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0 (수)

  • 구름많음동두천 9.3℃
  • 흐림강릉 9.5℃
  • 구름많음서울 9.6℃
  • 흐림대전 11.9℃
  • 맑음대구 13.2℃
  • 맑음울산 12.7℃
  • 구름조금광주 11.9℃
  • 맑음부산 13.7℃
  • 맑음고창 10.8℃
  • 맑음제주 14.5℃
  • 구름많음강화 10.3℃
  • 맑음보은 9.5℃
  • 맑음금산 11.8℃
  • 흐림강진군 11.2℃
  • 맑음경주시 13.3℃
  • 맑음거제 13.6℃
기상청 제공
네이버블로그로 이동

종합뉴스

"우아한 모녀" 최명길, 상복 차림으로 유치장行 '파란만장 예고'

'우아한 모녀' 최명길, 유치장 갇힌 모습 포착 '결연한 표정'
'우아한 모녀' 측 "최명길, 계속될 시련에 굴복하지 않을 것"

[환경포커스] '우아한 모녀' 최명길이 유치장에 갇힌다.

KBS 2TV 저녁 일일 드라마 '우아한 모녀'는 충격적인 사건이 연이어 펼쳐지며 흥미진진한 전개를 보여 주었다. 특히 주인공 차미연(최명길 분)이 자신에게 닥쳐오는 가혹한 운명 속에서 어떻게 복수의 화신으로 거듭날지에 대한 궁금증이 증폭됐다.

앞서 차미연은 갓 태어난 아들의 석연치 않은 죽음, 대기업 제이화장품에게 특허를 빼앗겼다고 고백한 남편의 갑작스러운 죽음까지. 그를 한계까지 몰아붙이는 운명 속에서 세상이 무너지는 듯한 슬픔과 절망을 느꼈다. 결국 차미연은 자신의 남편을 죽인 것으로 추측되는 대기업 제이화장품을 찾아가 절규하며 울분을 토했다.

이런 가운데 11월 8일 '우아한 모녀' 제작진은 유치장에 갇힌 차미연의 모습을 공개했다. 앞서 제이화장품에서 일어난 소동으로 인해 유치장에 갇힌 것일지, 아니면 새로운 사건에 연루된 것일지 궁금증을 자아냈다.

무엇보다 상복을 입고 유치장에 있는 차미연의 표정이 눈길을 사로잡는다. 전에 보였던 슬픔과 절망으로 가득한 얼굴이 아닌, 결연한 표정이기 때문. 차미연이 이러한 표정을 짓게 된 이유는 무엇일지, 그런 차미연이 앞으로 어떤 행보를 보일지 귀추가 주목됐다.

이와 관련 제작진은 "차미연은 앞으로도 계속될 가혹한 시련 속에서도 오히려 더욱 강하게 마음먹고 현실을 헤쳐나가는 모습을 보일 전망이다. 이러한 과정이 본 방송에서 어떻게 그려질지, 이를 담아낼 최명길의 열연을 기대하며 본 방송을 기다려달라"고 전했다.

혹독한 시련에 굴복하지 않고 복수의 화신으로 거듭날 차미연의 모습이 기대되는 KBS 2TV 저녁 일일 드라마 '우아한 모녀' 5회는 지난 (8일) 저녁 7시 50분 방송됐다.

환경뉴스

더보기
환경산업기술원, 에너지기기산업진흥회와 업무협약 맺어
[환경포커스=서울] 한국환경산업기술은 환경표지 인증 신청기업의 부담 경감 및 인증제도 운영 기반 강화를 위해 4월 28일 한국에너지기기산업진흥회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환경표지 인증을 위해 한국에너지기기산업진흥회에 시험의뢰를 하는 기업은 시험수수료의 30%를 감면받을 수 있다. 이로써 시험수수료 30%를 감면하는 ‘국가표준기본법’ 에 따라 시험‧검사기관 인정제도에서 인정받거나, 중앙행정기관의 장이 소관 법률에 따라 지정‧인정한 시험‧검사기관인 공인인정시험기관은 13개에서 14개로 늘었다. 아울러 양 기관은 친환경제품의 인·검증 기준 설정, 환경기업의 연구활동 자문, 국내·외 환경정보 교류 등에 협력할 계획이다. 한편,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이 환경표지 인증 시험을 의뢰받아 직접 시험분석을 진행 할 경우, 시험분석 수수료를 30% 감면하고 중소기업에 대하여는 50%까지 감면을 해주고 있었으나, 코로나19로 인한 기업의 경제적 부담 완화를 위해 지난 3월부터는 기업 규모에 관계없이 모든 ‘사회적기업육성법’에 따라 고용노동부 장관이 인정하 사회적기업에 대해 70% 감면을 하고 있다. 유제철 한국환경산업기술원장은 “환경표지 인증을 추진하는 기업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줄

정책

더보기
문희상 국회의장, 국회 관인 공모 당선작 시상
[환경포커스=국회] 문희상 국회의장은 19일 국회 관인 공모 당선작을 시상하며 “대한민국 국회가 인을 새롭게 한다는 것은, 국회도 새롭게 시작한다는 의의가 있다”고 밝혔다. 이번 공모에는 신현경 작가가 당선인으로 선정됐으며, 이정호 한국전각협회 부회장은 우수작에 뽑혔다. 당선작에는 상금 500만원, 우수작에는 상금 100만원이 시상됐다. 국회 관인은 국회를 상징하는 공식 인장으로, 국회의 각종 공식 문서에 사용되고 있다. 1963년부터 사용돼온 기존 국회 관인은 한글 전서체(篆書體)로 돼있다. 한글 전서체는 본래 한자에 사용하는 서체를 자의적으로 변형 ‧ 적용한 것으로, 글자의 획을 임의로 늘이거나 꼬불꼬불 구부려서 국민들이 무슨 글자인지 알아보기 어렵다는 지적을 받아 왔다. 이에 국회는 지난 1월 ‘국회 관인제작 자문위원회’를 구성해 공모를 거쳐 54개 출품작을 심사하였고, 신현경 작가의 작품으로 새로운 관인을 확정했다. 새 관인은 훈민정음 중 용비어천가, 월인천강지곡에 사용된 서체이며, 크기도 기존 54㎜에서 70㎜로 커졌다. 국회는 관인 제작에 들어가 빠른 시일 내 새로운 관인으로 공식 관인을 변경할 예정이다. 이날 시상식에는 신현경 작가, 이정호 한국

종합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