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1 (월)

  • 구름많음동두천 10.6℃
  • 맑음강릉 15.8℃
  • 흐림서울 11.2℃
  • 흐림대전 13.0℃
  • 맑음대구 13.1℃
  • 구름많음울산 15.1℃
  • 흐림광주 13.6℃
  • 맑음부산 15.6℃
  • 흐림고창 13.7℃
  • 구름조금제주 17.6℃
  • 구름조금강화 12.7℃
  • 흐림보은 10.8℃
  • 구름많음금산 13.7℃
  • 구름조금강진군 16.4℃
  • 구름많음경주시 15.1℃
  • 구름조금거제 16.2℃
기상청 제공
네이버블로그로 이동

종합뉴스

‘윤정수 남창희의 미스터 라디오’ 김보성

김보성 “멧돼지 뼈 씹다가, 임플란트 9개”
김보성 “멧돼지 뼈 씹다가, 임플란트 9개”
김보성 “진정한 의리에는 ‘정의’가 있어야. 나쁜놈들끼리 의리 외치면 ‘작당’”
김보성 “의리있는 친구 1위는 김민종 ’”

[환경포커스] 지난 7일 방송된 KBS 쿨FM '윤정수, 남창희의 미스터 라디오'에는 대표 의리남 김보성이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남창희가 "요즘 너무 바쁜데 나와주셨다. 의리로 나와주신거죠?”라고 묻자 김보성은 "당연 의리다. 윤정수씨와는 데뷔 전부터 30년 동안 알고지냈다. 지난번에 노이즈 한상일 결혼식에서 만나서 듣고 바로 나온다고 했다"고 전했다. 윤정수가 "날짜까지 잡았다가 형님이 대 수술을 치룬다고 해서 날짜를 조정했다“라고 말하자, 김보성은 "대수술은 아니고 임플란트를 했다. 멧돼지 뼈를 씹다가 이가 나갔다. 임플란트를 9개를 했다. 정신이 혼미할 정도로 아팠다”고 답해 웃음을 안겼다.

또한 김보성은 자신이 출연하는 유튜브 채널에 대해 언급했다. 이어 "웃픈 에피소드가 있다. 당시 다른 배우와 함께 치킨 CF 광고를 찍게 됐다. 닭은 못 먹지만 계약서에 도장까지 찍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하지만 광고 촬영 일주일 전에 유튜브에서 치킨 리뷰 영상을 찍었고, 그 때 그 회사도 있었는데 1위를 주려다 격투기 하는 제 동생들이 하는 업체에게 1위를 줬다. 의리 때문에 계약이 파기됐다"고 털어놔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그리고 "친구"라는 자작시를 소개하며, “의리에는 정의가 있어야 된다.”라고 언급했다. “공익과 정의가 없는 의리는 의리가 아니다. 나쁜놈들끼리 모여서 남들 괴롭히며 의리 외치는건, 의리가 아니고 작당이다”라고 설명해 청취자들의 공감을 얻었다.

또한 “김보성씨가 생각하는 최고로 의리있는 연예인은 누구냐”라는 질문에는 유재석, 윤정수, 이상민, 마동석 등 후보자들을 제치고 김민종을 1위로 꼽았다. “김민종은 동생이지만 존경한다. 김민종을 소재로 시를 쓴적도 있다” 라면서, “하늘이 보고싶네. 민종이와 더불어 하늘이 보고싶네. 사슴처럼 착한 눈망울로 비가 오면 포장마차에서 나와 함께 술 한잔 하자하네”라는 시를 읊어, 훈훈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3월 4일부터 시작된 '윤정수, 남창희의 미스터 라디오'는 KBS 쿨FM(89.1MHz 낮 4시-6시)을 통해 생방송으로 함께할 수 있다.

인천시, 시민들의 보이지 않는 삶의 질 개선 위해 지속적인 환경캠페인 추진
[환경포커스=인천] 인천환경공단은 31일 시민들의 보이지 않는 삶의 질 개선을 위해 지속적인 환경캠페인을 추진하고 있다고 전했다. 공단은 하수처리 ․ 소각시설 ․ 자원회수시설 등 인천지역의 버려지는 폐기물을 처리하는 환경기초시설을 안정적으로 처리하기 위해 생활 속 최 일선에서 묵묵히 노력하고 있다. 이 같은 노력과 더불어 지역 환경 개선을 위한 환경캠페인도 꾸준히 추진하고 있다. 지난 26일 직원들과 관내학생 70여명이 모여 승기천 일대를 돌며 환경지킴이 활동 4분기를 마쳤으며, 같은 날 문화예술회관 광장에서 열리는 자원순환 녹색나눔 장터에도 7회째 참가하고, 수익금 130여만원을 전액 YWCA에 기탁하며 함께하는 나눔도 실천하였다. 이밖에도 김상길 이사장 취임 후‘2025년 직 매립 제로’라는 인천시 환경정책에 발맞춰,‘재활용 가능자원 분리배출 동참 환경캠페인’도 29일 저녁 6시부터 직원 20여명이 중구 북성동 차이나타운 일원에서 추진하며 시민들의 재활용 분리배출 관심을 이끌어 냈다. 김상길 공단 이사장은“인천시 환경공기업으로서 인천시가 추진하는 환경정책이 원활히 달성될 수 있도록 현장에서 함께 노력하겠다”면서 “환경기초시설의 안정적인 운영과 정기


"동백꽃 필 무렵" ‘엄마’ 고두심과 이정은의 내리사랑
[환경포커스] ‘동백꽃 필 무렵’ 엄마들의 사랑은 “평생을 퍼주면서도 그렇게 기꺼이”다. 비가 오나 눈이 오나 오로지 자식 생각밖에 없는 엄마들의 내리사랑에 전국의 딸들과 아들들의 눈물샘이 터졌다. KBS 2TV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에서 동백(공효진)은 “내리사랑이란 게 얼마나 얍삽하고 막강한지”를 엄마가 돼보고 나서야 깨우쳤다. 자나 깨나 자식 걱정뿐이고 행여 자식에게 무슨 일이라도 생기면 밥 한술도 입에 들어가지 않는 게 ‘엄마’들. 동백의 엄마 정숙(이정은)이 그랬고, 용식(강하늘)의 엄마 덕순(고두심)이 그랬다. 27년 간 딸에게 밥 한 끼 제대로 못 먹인 정숙이 동백에게 돌아와 제일 먼저 한 일은 밥을 해 먹이는 것이었다. 엄마의 사랑이 가득 담긴 집밥에 동백은 살이 포동포동 오른 ‘집돼지’가 될 정도였다. 동백에게 버림받고 나서도 딸 걱정은 계속됐다. 신장 투석으로 몸이 안 좋은 와중에도 정숙은 “곰국 끓여놓은 건 얼렸나 모르겠네”라는 생각뿐이었다. 엄마라서 마음껏 아플 수도 없었다. 잘 살지도 못하는데 심지어 까불이까지 얽혀 있는 동백의 삶이 눈에 자꾸 밟혀 생사를 오고 가는 중에도 정신은 꼭 붙들어 맸다. 딸에게 꼭 하나는 해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