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8 (금)

  • 구름많음동두천 18.4℃
  • 흐림강릉 15.9℃
  • 흐림서울 19.2℃
  • 구름많음대전 17.1℃
  • 흐림대구 17.2℃
  • 울산 17.5℃
  • 흐림광주 19.7℃
  • 부산 17.4℃
  • 흐림고창 18.4℃
  • 제주 19.0℃
  • 구름많음강화 17.9℃
  • 흐림보은 18.8℃
  • 구름많음금산 18.3℃
  • 흐림강진군 18.9℃
  • 흐림경주시 16.7℃
  • 흐림거제 16.2℃
기상청 제공
네이버블로그로 이동

종합뉴스

"꽃길만 걸어요" 양희경 극과 극 표정 촬영현장 첫 공개

“양희경은 캐릭터에 생명력을 불어넣고 있다” 제작진 극찬…양희경이 그려낼 꼰닙에 기대 UP
‘꽃길만 걸어요’ 만렙 시어머니 양희경, 촬영현장 첫 공개…극과 극 표정, 무슨 일?

[환경포커스] ‘꽃길만 걸어요’ 양희경의 극과 극 표정 연기가 포착됐다.

‘여름아 부탁해' 후속 KBS 1TV 새 저녁 일일드라마 ‘꽃길만 걸어요’ 제작진이 만렙 시어머니로 빙의된 양희경의 촬영 현장을 첫 공개했다.

‘꽃길만 걸어요’는 진흙탕 같은 시댁살이를 굳세게 견뎌 온 열혈 주부 강여원과 가시밭길 인생을 꿋꿋이 헤쳐 온 초긍정남 봉천동의 심장이 쿵쿵 뛰는 인생 리셋 드라마다.

이번 작품에서 양희경은 여주인공 강여원(최윤소 분)의 시어머니이자 네 남매를 홀로 키워낸 억척맘 ‘왕꼰닙’으로 열연한다.

첫 남편과 재혼한 남편도 먼저 보내고 30년 세월 동안 순두부집을 운영해온 꼰닙은 세상 풍파를 이겨내느라 말투와 행동은 투박하고 거침없지만 알고 보면 도둑 고양이도 배불리 먹여 보낼 정도로 마음 따뜻하고 정이 많은 인물.

며느리도 자식이라고 생각하며 여원에게 각별하게 대하지만 때론 지나친 관심과 애정이 어느새 폭풍 잔소리가 되어 버리고 마는 우리네 보통의 어머니다.

이번에 공개된 사진 속에는 그런 왕꼰닙의 ‘급방긋’과 ‘급정색’을 오가는 극과 극의 표정 대비가 담겨 있어 대체 어떤 상황이 벌어지고 있는 것인지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특히 표정 만으로도 상대방을 압도하는 왕꼰닙 특유의 부드러움 속 묵직한 카리스마는 벌써부터 여원의 고난이도 시댁살이를 예감케 한다.

제작진은 “양희경은 대사 하나, 표정 하나도 맛깔나고 차지게 소화해내며 캐릭터에 생명력을 불어넣고 있다”며 “친자식과 의붓자식, 며느리까지 가족이라는 이름으로 부대끼고 뒹굴면서 조금씩 서로를 이해해 가는 모습을 보여줄 ‘꽃길만 걸어요’ 꼰닙네 가족들에 많은 관심과 애정을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만렙 시어머니 양희경의 등장으로 바람 잘 날 없는 시댁살이를 예감케 하는 ‘꽃길만 걸어요’는 KBS 1TV 저녁 일일드라마 ‘여름아 부탁해' 후속으로 10월 28일(월) 저녁 8시 30분에 첫 방송된다.


설 훈 의원 아프리카돼지열병 적극적인 대응 필요
[환경포커스=국회]<국정감사>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설 훈의원은 18일 열린 환경부 종합국감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초기 대응에 실패한 것 아닌가?"라고 질의했다. 이어 “철원 연천 등 집돼지는 농식품부 이지만 멧돼지는 환경부 소관인데 초기 대응이 안 되어 사태를 키운 것 이라고 생각한다”하면서 “초기에 농리부 국방부 등 멧돼지가 넘어와 전파가 안된다고 하며 안일하게 한 것이라고 생각하는데 앞으로 어떻게 할 것인가? 작년에 멧돼지 폐사체가 4건 인데 금년 6월에 급격이 늘어났다”고 덧붙였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야생멧돼지를 담당하는 것은 사실이고 당시 파주 근처에서 멧돼지 흔적을 발견하지 못해서 없었다고 말 한 것인데 보도는 환경부가 멧돼지가 매개체가 아니라고 말한 것으로 되고 있다”고 답했다. 설 훈 의원은 “북한에서 내려오기에 막는 방법은 적극적인 자세로 논의를 해야 가능하지 않는가”라고 하며 “유럽의 경우는 잔반에서 문제가 있다고 생각 잔반을 사용하지 못하도록 하고 있다”고 이어가면 “본 의원도 법안을 발의한 상태이니 법안을 환경부가 적극적으로 자세로 임해야 된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환경부는 아프리카돼지열병과 관련해 멧돼지 관련 여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