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1 (수)

  • 구름많음동두천 25.2℃
  • 흐림강릉 21.1℃
  • 구름조금서울 25.4℃
  • 흐림대전 24.6℃
  • 구름조금대구 27.7℃
  • 울산 25.3℃
  • 박무광주 27.2℃
  • 흐림부산 27.1℃
  • 구름많음고창 25.2℃
  • 구름많음제주 26.1℃
  • 구름많음강화 24.4℃
  • 구름많음보은 23.4℃
  • 흐림금산 24.6℃
  • 흐림강진군 26.5℃
  • 구름많음경주시 26.7℃
  • 흐림거제 27.8℃
기상청 제공
네이버블로그로 이동

종합뉴스

KEC, ‘중장기 비전 2025’ 선언… 100년 기업 도약

‘미래형 오토·인더스트리 글로벌 전력 반도체 기업’으로 도약
2025년까지 1500억 투자계획 발표… 매출 2배, 이익 5배 달성 목표

[환경포커스] 올해 창립 50주년을 맞은 KEC가 비전선포와 함께 100년 기업으로의 도약을 다짐했다.

KEC는 지난 9일 구미코 전시장에서 비전선포식을 개최하고, ‘미래형 오토·인더스트리 글로벌 전력 반도체 기업’이라는 ‘KEC 비전 2025’ 발표와 함께 노동조합과 손잡고 회사의 미래를 위한 노사 상생을 선언했다.

KEC는 구미국가산업단지 1호 입주기업으로 이날 행사에는 구미시, 한국노총 전국금속노동조합연맹을 비롯한 내빈과 KEC그룹 임직원 등 약 700여명이 참석했다.

‘KEC Vision 2025’는 50년 동안 쌓아온 비메모리 소신호 반도체 전문기업에서 한걸음 더 나아가 ‘미래형 오토·인더스트리 전력 반도체 분야’로 사업을 확대하고, 2025년까지 1500억원을 투자해 매출액 4200억원, 경상이익 200억원을 달성해 글로벌 전력반도체 선두기업으로 성장하겠다는 중장기 계획을 담고 있다.

KEC는 중장기 목표 달성을 위해 ‘마케팅혁명’, ‘미래기술혁신’, ‘생산구조고도화’, ‘유통혁신’, ‘성과주의 기업문화’라는 5대 핵심 전략을 확정해 실행할 계획이다.

주요 전략으로는 기술중심의 마케팅을 통해 자동차 시장에서 요구하는 기술과 신뢰를 기반으로 KEC 브랜드 인지도 향상, 전장용 파워 반도체 시장 확보를 위해 국내는 물론 해외 R&D 기지 설립 등 미래기술 혁신으로 성장 기반 마련, 급변하는 시장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구미공장에 8인치 전력반도체와 소형 전자 반도체 부품 공정 투자, 해외 생산거점에 차세대 어셈블리 파일럿 라인을 구축해 자동차와 산업용 시장의 빠른 대응 등이다.

KEC 황창섭 대표는 “Vision 2025 완성을 위해 오랜 시간 검증을 거쳤고, 100년 기업을 향해 비상하려는 포부뿐만 아니라 구체적인 실행 계획을 수립했다”며 “50년간 구축한 기술력과 노하우로 글로벌 전력반도체 기업을 향해 변화를 주도하는 선두 주자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신보라 의원, 섬유유연제 속 미세플라스틱 개선 정책토론회
[환경포커스=국회] 신보라 의원 국회 환경노동위원은 9월 3일(화) 오전 10시 국회의원회관 제9간담회의실에서 ‘지구를 위한 콜라보토론회 '생활화학제품 내 미세플라스틱 의도적 배합 이대로 둘 것인가’를 개최한다. 이번 토론회는 최근 해양생태계 오염의 주범이자, 인류의 근심거리가 된 미세플라스틱 저감에 대한 국민들의 요구에 맞게 섬유유연제, 합성세제 등 생활화학제품 내 미세플라스틱 함유를 줄이기 위한 기술적, 정책적인 방안을 논의하고자 마련됐다. 신보라의원실과 에코맘코리아(대표 하지원)가 공동으로 주최하고 정부, 업계, 전문가 등이 참여할 예정이라고 한다. 토론회 좌장은 김현욱 서울시립대 교수가 맡고, 박정규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 선임연구원이 ‘미세플라스틱 관리의 필요성과 국제적 동향’을, 송민경 한국자원경제연구소 대표가 ‘생활화학제품 내 미세플라스틱 사용현황을 고려한 국내제도 도입 방안’을 주제로 각각 발표할 예정이다. 토론에는 강찬수 중앙일보 환경전문기자를 비롯해 고금숙 발암물질 없는 사회만들기 국민행동 활동가, 김경태 환경일보 취재부장, 김지효 에코맘코리아 환경건강연구소 부소장, 이경석 환경정의 국장, 이석기 우석대학교 응용화학과 교수, 조윤진 LG생

헬리체홀딩스, 블록체인 리조트 VIP 사업설명회 개최
[환경포커스] 헬리체홀딩스가 지난 4일 서울 더케이 호텔에서 블록체인과 리조트를 결합한 ‘헬리체리조트’ 블록체인 VIP 사업설명회를 진행했다고 블록체인 전문 미디어 TVCC와의 인터뷰를 통해 9일 밝혔다. 헬리체리조트는 4차 산업혁명의 핵심기술인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한 리조트 개발 사업으로 호텔, 고급빌라형 호텔, 요트클럽의 시설블록을 한 단지 안에서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는 고급형 블록 휴양지다. 총 연면적 6만평에 달하는 헬리체 리조트는 최고의 경관과 최대의 규모를 자랑하는 리조트로 다양한 숙박시설은 물론 인피니티 풀, 다이닝, 컨벤션 등 편의시설과 테라스 리조트, 리버 빌리지, 리버 크루즈, 수상 레져 등 주변 자연요소를 활용한 프로그램을 제공해 관광 사업의 활성화에 앞장선다. 특히 국내 굴지의 1군 대형 건설사와 업무협약을 체결해 블록체인 기반 헬리체리조트 시공에 본격 착수할 예정이다. 이번 사업설명회의 가장 큰 이슈는 ‘헬리체페이(Helice Pay)’다. 헬리체페이는 오프라인 매장에서 사용할 수 있도록 구축한 블록체인 기반 모바일 간편결제 플랫폼으로 헬리체포스와 함께 운용된다. 다년간 결제 시스템 시장을 구축해온 헬리체홀딩스의 헬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