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1 (수)

  • 구름많음동두천 25.2℃
  • 흐림강릉 21.1℃
  • 구름조금서울 25.4℃
  • 흐림대전 24.6℃
  • 구름조금대구 27.7℃
  • 울산 25.3℃
  • 박무광주 27.2℃
  • 흐림부산 27.1℃
  • 구름많음고창 25.2℃
  • 구름많음제주 26.1℃
  • 구름많음강화 24.4℃
  • 구름많음보은 23.4℃
  • 흐림금산 24.6℃
  • 흐림강진군 26.5℃
  • 구름많음경주시 26.7℃
  • 흐림거제 27.8℃
기상청 제공
네이버블로그로 이동

종합뉴스

서울시, 취업에 지친 청춘에게 전하는 위로의 선물 2019년 블루터치 콘서트 ‘선물’ 3차 공연 개최

‘청춘, 취업의 터널을 걷고 있을지라도’ 주제로 9월 26일 진행
음악으로 청춘의 삶을 위로하고 응원의 메시지 전달

[환경포커스] 서울시가 삶에 지쳐있는 청춘을 위로하고 응원하기 위해 마련한 2019년 블루터치 콘서트 ‘선물’의 3차 공연을 마포구 합정역에 위치한 ‘벨로주 홍대’에서 26일 개최한다고 밝혔다.

최근 개정된 ‘2019년 건강검진 실시기준 개정안’에서도 볼 수 있듯이 20대와 30대도 우울증 여부를 조기에 진단해 치료가 가능하도록 국가건강검진 우울증 검사 범위 확대 적용된 바 있다. 이처럼 취업난과 경쟁심화를 주요원인으로 불경기, 수저계급, 차별 등 사회의 다양한 문제 속에서 정신건강의 어려움을 호소하는 2030 청년들이 점점 늘어나며 정신건강 관리가 중요해졌다.

블루터치 콘서트 ‘선물’은 음악이라는 문화 콘텐츠를 통해 청년이 마음건강에 대해 이야기할 수 있는 장을 마련하고 마음건강의 중요성을 인식하며 자신을 돌볼 수 있도록 돕기 위한 문화행사로 2016년부터 매년 청춘들을 찾아가고 있다.

2019년 블루터치 콘서트 ‘선물’은 ‘너와 나, 우리를 맞이하는 시간’이라는 주제로 5월, 6월, 9월, 10월에 1회씩, 총 4회에 걸쳐 진행되고 있으며 지난 공연에서는 꿈, 연애 대한 이야기를 나누었다. 참여했던 한 청년은 여러 복잡한 일로 마음이 무겁고 가라앉아 있었다며 눈을 감고 가만히 선율을 느끼는 사이, 혼자가 아니라는 느낌과 괜찮아질 거고 잘 견뎌낼 수 있으리라는 희망과 용기를 선물 받은 공연이었다고 참여 소감을 밝혔다.

9월 26일 진행되는 공연은 ‘청춘, 취업의 터널을 걷고 있을지라도’라는 주제로 반복되는 취업 실패의 터널 속에 갇혀버린 청춘의 마음을 함께 나누고 위로한다. 초청 뮤지션으로 ‘라이너스의 담요’와 ‘시와’가 지친 마음을 다독여주고 청춘을 위로하며 소통하는 공연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 행사는 서울시민 누구나 무료로 참여할 수 있으며, 접수는 9월 9일부터 서울시정신건강브랜드 ‘블루터치’ 홈페이지에서 ‘2019 블루터치 콘서트 선물 3차 신청하기’를 통해 100명을 선착순으로 받는다. 1인 2매까지 신청할 수 있으며 신청 접수 시 주제에 맞는 간단한 사연을 작성하면 두 명을 추첨하여 공연에서 소개하고 초청 뮤지션의 친필사인이 담긴 앨범을 받을 수 있는 이벤트도 진행된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서울시정신건강복지센터 정신건강증진팀으로 문의하면 된다.


신보라 의원, 섬유유연제 속 미세플라스틱 개선 정책토론회
[환경포커스=국회] 신보라 의원 국회 환경노동위원은 9월 3일(화) 오전 10시 국회의원회관 제9간담회의실에서 ‘지구를 위한 콜라보토론회 '생활화학제품 내 미세플라스틱 의도적 배합 이대로 둘 것인가’를 개최한다. 이번 토론회는 최근 해양생태계 오염의 주범이자, 인류의 근심거리가 된 미세플라스틱 저감에 대한 국민들의 요구에 맞게 섬유유연제, 합성세제 등 생활화학제품 내 미세플라스틱 함유를 줄이기 위한 기술적, 정책적인 방안을 논의하고자 마련됐다. 신보라의원실과 에코맘코리아(대표 하지원)가 공동으로 주최하고 정부, 업계, 전문가 등이 참여할 예정이라고 한다. 토론회 좌장은 김현욱 서울시립대 교수가 맡고, 박정규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 선임연구원이 ‘미세플라스틱 관리의 필요성과 국제적 동향’을, 송민경 한국자원경제연구소 대표가 ‘생활화학제품 내 미세플라스틱 사용현황을 고려한 국내제도 도입 방안’을 주제로 각각 발표할 예정이다. 토론에는 강찬수 중앙일보 환경전문기자를 비롯해 고금숙 발암물질 없는 사회만들기 국민행동 활동가, 김경태 환경일보 취재부장, 김지효 에코맘코리아 환경건강연구소 부소장, 이경석 환경정의 국장, 이석기 우석대학교 응용화학과 교수, 조윤진 LG생

서울시, 취업에 지친 청춘에게 전하는 위로의 선물 2019년 블루터치 콘서트 ‘선물’ 3차 공연 개최
[환경포커스] 서울시가 삶에 지쳐있는 청춘을 위로하고 응원하기 위해 마련한 2019년 블루터치 콘서트 ‘선물’의 3차 공연을 마포구 합정역에 위치한 ‘벨로주 홍대’에서 26일 개최한다고 밝혔다. 최근 개정된 ‘2019년 건강검진 실시기준 개정안’에서도 볼 수 있듯이 20대와 30대도 우울증 여부를 조기에 진단해 치료가 가능하도록 국가건강검진 우울증 검사 범위 확대 적용된 바 있다. 이처럼 취업난과 경쟁심화를 주요원인으로 불경기, 수저계급, 차별 등 사회의 다양한 문제 속에서 정신건강의 어려움을 호소하는 2030 청년들이 점점 늘어나며 정신건강 관리가 중요해졌다. 블루터치 콘서트 ‘선물’은 음악이라는 문화 콘텐츠를 통해 청년이 마음건강에 대해 이야기할 수 있는 장을 마련하고 마음건강의 중요성을 인식하며 자신을 돌볼 수 있도록 돕기 위한 문화행사로 2016년부터 매년 청춘들을 찾아가고 있다. 2019년 블루터치 콘서트 ‘선물’은 ‘너와 나, 우리를 맞이하는 시간’이라는 주제로 5월, 6월, 9월, 10월에 1회씩, 총 4회에 걸쳐 진행되고 있으며 지난 공연에서는 꿈, 연애 대한 이야기를 나누었다. 참여했던 한 청년은 여러 복잡한 일로 마음이 무겁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