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09 (토)

  • 구름조금동두천 0.1℃
  • 구름많음강릉 9.2℃
  • 맑음서울 3.5℃
  • 맑음대전 0.8℃
  • 박무대구 3.6℃
  • 맑음울산 8.6℃
  • 맑음광주 4.2℃
  • 맑음부산 9.7℃
  • 구름많음고창 2.6℃
  • 맑음제주 13.8℃
  • 구름조금강화 4.6℃
  • 맑음보은 -1.0℃
  • 맑음금산 -1.5℃
  • 맑음강진군 6.3℃
  • 구름많음경주시 2.5℃
  • 맑음거제 7.8℃
기상청 제공
네이버블로그로 이동

종합뉴스

그것이 알고 싶다, 땅 속에 묻힌 진실게임 - 해남 암매장 살인사건 미스터리

[환경포커스] 지난 2011년 1월, 아무도 몰랐던 한 남자의 죽음이 세상에 드러났다.

한 여성이 술자리에서 지인으로부터 “과거 살인사건에 가담했다.”는 말을 들었다며 경찰에 제보한 것이다. 경찰은 곧바로 수사에 착수했고 몇 달 후 세 명의 피의자가 긴급 체포됐다. 체포 후 범행 사실 일체를 자백한 피의자들의 자백으로 드러난 사건의 실체는 지난 2004년 사라진 한 남자의 죽음에 관한 것이었다.

7년 만에 드러난 암수 범죄

체포된 피의자는 당시 내연 관계였던 임사장(女)과 박사장(男) 그리고 이들의 수행비서였던 한과장(男)이었다. 피해자는 2004년 당시 22살로 세 사람과 동업 관계이던 남자였다. 체포된 이들은 피해자가 돈을 제대로 지급받지 못했다며 사무실로 찾아와 행패와 협박을 일삼았다고 진술했다. 경찰에 따르면 피해자의 행패에 두려움을 느낀 피의자들이 그에게 수면제를 탄 커피를 먹여 잠들게 한 후 목 졸라 살해했고, 사체를 전남 해남군 소재 야산에 암매장했다고 한다. 또한 매장된 시신의 신원을 파악하지 못하도록 피해자의 열 손가락 지문을 모두 절단하고 시신을 삽으로 내리쳐 신체를 훼손했으며 그 위에 염산까지 뿌리는 등 잔혹한 범죄를 저질렀다는 것이다.

경찰은 수사 초기 단계부터 피해자를 찾기 위해 수색을 시작했다. 피의자들이 지목한 암매장 장소에 무려 3개월간 6차례에 걸친 대대적인 굴착작업을 벌였으나 끝내 시신을 발견하지 못했다. 피의자들의 자백으로만 이루어진 수사와 검거, 그런데 피의자들은 범행에 가담한 사실은 모두 인정하지만, 목을 조른 사람은 서로 자신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한과장의 진술은 ‘모두 다 박사장이 진행했다.’, 박사장의 얘기는 ‘목 조른 건 한과장이고 죽이자고 한 것도 한과장.’” - 사건 당시 박사장 담당 변호사 인터뷰 中

한과장이 잠든 피해자의 목을 졸랐고 본인은 피해자의 다리를 잡고 있었다는 박사장의 주장. 박사장이 피해자의 목을 졸랐으며 자신은 너무 놀라 멍하니 보고만 있었다는 한과장의 주장. 그리고 본인은 살해 현장에 없었고 시신 유기에만 가담했다는 임사장. 과연 세 사람 중 누구의 말이 진실인 걸까.

임 여인과 두 남자. 세 사람이 숨긴 비밀은 과연 무엇인가?

그런데 조사가 한창이던 2011년 3월, 박사장과 대질조사 후 다음날 출석하기로 했던 한과장이 도주 후 잠적했다. 도주 당시 주변인들에게 ‘억울하다, 잡히면 죽어버리겠다.’는 말을 남겼다는 한과장. 그는 8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행방이 묘연하다. 과연 그가 가진 비밀은 무엇일까?

결국 세 명의 피의자 중 박사장만 유일하게 징역형을 선고받으며 사건은 종결됐다. 엇갈리는 진술, 도주한 한과장, 그리고 사건과 관련 없다는 여인 임사장, 이들의 비밀을 추적하던 제작진은 현재 수감 중인 박사장을 어렵게 만날 수 있었다. 몇 번의 설득 끝에 입을 연 박사장은 제작진에게 차마 믿을 수 없는 이야기를 들려주었다.

“임사장이 저를 이렇게 한 거잖아요. 한과장하고 임사장이 했지 저는 아무것도 몰라요.”

“(임사장이) 성대 수술하고 성형 수술하고 전신을 수술했다고...”

도주한 피의자 한과장, 그리고 얼굴과 목소리까지 바꾸며 살아가는 여자 임사장. 이들이 숨긴 비밀은 무엇이며 그날의 진실은 과연 어디에 있는 것일까.

이번 주 토요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되는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시신 없는 살인사건으로 알려진 해남 암수 살인사건을 재조명하고 베일에 싸인 피의자들을 추적하며 그날의 진실을 다시 한번 파헤쳐본다.

인천시, 시민들의 보이지 않는 삶의 질 개선 위해 지속적인 환경캠페인 추진
[환경포커스=인천] 인천환경공단은 31일 시민들의 보이지 않는 삶의 질 개선을 위해 지속적인 환경캠페인을 추진하고 있다고 전했다. 공단은 하수처리 ․ 소각시설 ․ 자원회수시설 등 인천지역의 버려지는 폐기물을 처리하는 환경기초시설을 안정적으로 처리하기 위해 생활 속 최 일선에서 묵묵히 노력하고 있다. 이 같은 노력과 더불어 지역 환경 개선을 위한 환경캠페인도 꾸준히 추진하고 있다. 지난 26일 직원들과 관내학생 70여명이 모여 승기천 일대를 돌며 환경지킴이 활동 4분기를 마쳤으며, 같은 날 문화예술회관 광장에서 열리는 자원순환 녹색나눔 장터에도 7회째 참가하고, 수익금 130여만원을 전액 YWCA에 기탁하며 함께하는 나눔도 실천하였다. 이밖에도 김상길 이사장 취임 후‘2025년 직 매립 제로’라는 인천시 환경정책에 발맞춰,‘재활용 가능자원 분리배출 동참 환경캠페인’도 29일 저녁 6시부터 직원 20여명이 중구 북성동 차이나타운 일원에서 추진하며 시민들의 재활용 분리배출 관심을 이끌어 냈다. 김상길 공단 이사장은“인천시 환경공기업으로서 인천시가 추진하는 환경정책이 원활히 달성될 수 있도록 현장에서 함께 노력하겠다”면서 “환경기초시설의 안정적인 운영과 정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