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07 (목)

  • 맑음동두천 12.5℃
  • 흐림강릉 13.0℃
  • 맑음서울 12.9℃
  • 맑음대전 16.6℃
  • 맑음대구 17.5℃
  • 맑음울산 17.4℃
  • 맑음광주 15.7℃
  • 맑음부산 18.6℃
  • 맑음고창 13.3℃
  • 구름많음제주 17.1℃
  • 맑음강화 11.7℃
  • 맑음보은 15.3℃
  • 맑음금산 16.0℃
  • 구름조금강진군 15.6℃
  • 맑음경주시 17.6℃
  • 구름조금거제 16.2℃
기상청 제공
네이버블로그로 이동

종합뉴스

뉴스토리, 망가진 삶..‘연인 폭력’ 그 후8월17일 방송

[환경포커스] “2018년 신고 건수 18,671건, 폭발적으로 증가하는 데이트폭력”

경찰청에 따르면 데이트 폭력 신고 건수는 2016년 9,364건, 2017년 14,163건에서 지난해에는 18,671건으로 2년 새 2배 급증했다.

최근 데이트폭력으로 한 여성이 목숨을 잃는 등 사망까지 이어지는 경우도 최근 3년간 51건이나 됐다.

“약을 먹고 자도 계속 악몽을 꿔서... 삶이란 게 없죠”

취재진이 설득 끝에 어렵게 만난 이지혜(가명) 씨는 지난 6월 전 남자친구로부터 폭행을 당한 이후 심각한 후유증에 시달리고 있었다.

악몽과 거식증으로 2주 만에 10kg가량 줄었고, 심한 우울증과 공황장애, 대인기피까지 생겨 온종일 컴컴한 방 안에 스스로 갇혀 살고 있다.

연인폭력으로 인한 고통은 이뿐만이 아니었다.

4년의 교제하는 동안 지속적으로 남자친구에게 폭행을 당했다는 정은혜(가명) 씨.

더 이상 참을 수 없었던 그녀는 경찰에 도움을 요청했지만 별 소용이 없었다.

경찰이 쌍방폭행이니 정 씨도 가해자라며 합의를 요구했다고 정 씨는 호소했다.

‘스토킹-데이트 폭력 피해방지 종합대책... 실효성 있나?’

정부는 작년 2월 피의자 강력 처벌, 현장 대응력 강화, 피해자 지원책 마련, 인식 개선 등 4개의 추진 전략을 세워 ‘스토킹-데이트 폭력 피해방지 종합 대책’을 발표했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이 대책들이 현실적으로 별다른 도움이 되지 않고 있다며 비판하고 있다. 관련 법 제정 등 법안 마련은 여전히 제자리걸음이고, 피해자 지원책도 제 기능을 하지 못하고 있다.

연인폭력 이후 벼랑 끝에 선 피해자들. 이들에게 어떤 도움이 필요할지 피해자들이 처한 현실을 '뉴스토리'에서 심층 취재했다.

인천시, 시민들의 보이지 않는 삶의 질 개선 위해 지속적인 환경캠페인 추진
[환경포커스=인천] 인천환경공단은 31일 시민들의 보이지 않는 삶의 질 개선을 위해 지속적인 환경캠페인을 추진하고 있다고 전했다. 공단은 하수처리 ․ 소각시설 ․ 자원회수시설 등 인천지역의 버려지는 폐기물을 처리하는 환경기초시설을 안정적으로 처리하기 위해 생활 속 최 일선에서 묵묵히 노력하고 있다. 이 같은 노력과 더불어 지역 환경 개선을 위한 환경캠페인도 꾸준히 추진하고 있다. 지난 26일 직원들과 관내학생 70여명이 모여 승기천 일대를 돌며 환경지킴이 활동 4분기를 마쳤으며, 같은 날 문화예술회관 광장에서 열리는 자원순환 녹색나눔 장터에도 7회째 참가하고, 수익금 130여만원을 전액 YWCA에 기탁하며 함께하는 나눔도 실천하였다. 이밖에도 김상길 이사장 취임 후‘2025년 직 매립 제로’라는 인천시 환경정책에 발맞춰,‘재활용 가능자원 분리배출 동참 환경캠페인’도 29일 저녁 6시부터 직원 20여명이 중구 북성동 차이나타운 일원에서 추진하며 시민들의 재활용 분리배출 관심을 이끌어 냈다. 김상길 공단 이사장은“인천시 환경공기업으로서 인천시가 추진하는 환경정책이 원활히 달성될 수 있도록 현장에서 함께 노력하겠다”면서 “환경기초시설의 안정적인 운영과 정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