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14 (금)

  • 흐림동두천 21.2℃
  • 흐림강릉 27.2℃
  • 흐림서울 22.1℃
  • 박무대전 22.0℃
  • 흐림대구 20.8℃
  • 흐림울산 20.9℃
  • 흐림광주 21.3℃
  • 흐림부산 21.8℃
  • 흐림고창 22.3℃
  • 제주 20.3℃
  • 흐림강화 22.4℃
  • 흐림보은 20.5℃
  • 흐림금산 21.1℃
  • 흐림강진군 20.0℃
  • 흐림경주시 19.9℃
  • 흐림거제 21.3℃
기상청 제공
네이버블로그로 이동

종합뉴스

녹두꽃, 연기맛집 ‘녹두꽃’ 조정석 윤시윤 한예리, 열연 폭발 순간3

[환경포커스] ‘녹두꽃’ 조정석 윤시윤 한예리, 매주 열연 폭발이다.

SBS 금토드라마 ‘녹두꽃’은 연기구멍을 찾아볼 수 없는 드라마다. 등장 분량에 상관없이, 모든 배우들이 자신의 캐릭터와 역할을 완벽하게 소화하며 극적 몰입도를 높인다. 이에 많은 시청자들이 ‘녹두꽃’을 두고 배우 맛집, 연기 맛집이라는 극찬을 아끼지 않는다.

조정석(백이강 역), 윤시윤(백이현 역), 한예리(송자인 역)까지. ‘녹두꽃’을 이끄는 주연 3인방 역시 매주 강력한 열연을 통해 존재감을 발산하고 있다. ‘녹두꽃’이 본격 2막을 연 지난 25~28회 방송 역시 이들의 열연이 폭발했다. 이에 본격 2막과 함께 포착된 주연 3인방의 열연 순간을 짚어봤다.


● 조정석도 우리도 놀랐다, 흥선대원군 ? 백이강 대면 엔딩

‘녹두꽃’ 25~26회 엔딩에 흥선대원군 이하응(전국환 분)이 첫 등장했다. 앞서 백이강은 전봉준(최무성 분)에게 받은 서찰을 들고 별동대와 한양에 왔다. 백이강은 흥선대원군을 직접 만나게 해주지 않으면 서찰을 내놓지 않겠다고 버티다가 죽음 직전까지 내몰렸다. 이때 백이강이 타고 있던 배의 사공이 삿갓을 벗었다. 그는 사공이 아니라 흥선대원군 이하응이었다.

눈 앞에 총구가 겨눠진 죽음 위기 상황. 하지만 백이강은 전봉준의 서찰을 내놓지 않았다. 조정석은 흔들리는 눈빛과 목소리로 백이강의 두려움을, 그럼에도 꿋꿋하게 버티는 백이강의 의지를 보여줬다. 늘 유려하게 작품을 쥐고 흔드는 조정석의 유연성, 순발력, 연기력이 빛난 순간이었다.


● 윤시윤도 우리도 울었다, 정인을 향한 백이현의 아픈 고백

‘녹두꽃’ 25~26회에서 백이현은 황명심(박규영 분)에게 이별통보를 받았다. 황명심은 자신 때문에 백이현도 오빠 황석주(최원영 분)도 달라지는 것 같아 두려워, 이별을 선언한 것이다. 백이현은 돌아서는 황명심을 붙잡은 채 자신 안에 도채비(도깨비)가 있다고, 아씨(황명심)를 만나기 위해 버텼다고 아픈 고백을 했다. 결국 두 남녀는 눈물로 포옹하며 서로의 마음을 다시 확인했다.

백이현은 극중 가장 극적인 변화를 보이는 인물이다. 윤시윤은 인물의 감정을 점진적으로 끌어 올리며 변화의 임팩트를 강렬하게 만들고 있다. 특히 해당 장면에서 보여준 윤시윤의 처절한 감정과 눈물은 핏빛 야수가 됐던 백이현의 아픔을 깊이 있게 그려내 감탄을 자아냈다.


● 한예리도 우리도 슬펐다, 백이강 ? 송자인 재회 후 다시 이별

앞서 송자인은 “내 사람 허소”라는 백이강의 고백을 거절했다. 백이강과 자신이 걷고자 하는 길이 다르다는 것을 알았기 때문. 그러나 돌아선 후에도 마음 속에서는 여전히 서로를 향한 사랑이 애틋하게 남아있다. 이런 가운데 ‘녹두꽃’ 27~28회에서 두 사람이 우연히 재회했다. 그것도 한양에서. 두 사람은 또 다시 돌아서야 했다.

조정석, 한예리는 말 대신 눈빛으로 애타는 마음을 표현했다. 특히 한예리는 눈물이 뚝 떨어질 것 같은 눈으로 상대 배우를 바라보며 시청자의 감정이입을 이끌었다. 애써 덤덤한 척하는 표정과 말투는 애틋함을 더했다. 배우 한예리의 섬세한 표현력이 빛난 장면이었다.

연기 맛집 ‘녹두꽃’. 배우들의 막강 연기력이 탄탄한 스토리, 살아 숨쉬는 캐릭터, 선 굵은 연출과 만나 더 강력해지고 있다. ‘녹두꽃’ 매회가 감탄의 연속인 이유이다. 한편 SBS 금토드라마 ‘녹두꽃’은 매주 금, 토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환경부-한강유역환경청, 복합화학사고 민‧관‧군 합동훈련
[환경포커스=수도권] 환경부와 한강유역환경청은 대규모 지진·화재·화학 복합사고를 가정한 민‧관‧군 합동훈련을 5월 28일 오후 2시부터 경기도 파주시 월롱면 엘지(LG)디스플레이(주) 파주사업장에서 실시했다. 이번 합동훈련은 2019년도 을지태극연습 중 국가위기 대응연습의 하나로 실시하는 것으로 을지태극연습(5월 27~30일)은 기존 을지연습과 태극연습을 결합하여 올해 새롭게 실시되는 포괄안보개념의 정부연습본보기(모델)로서, 1부 연습은 대규모 복합재난상황에 대처하는 ‘국가위기 대응연습’, 2부 연습은 ‘전시대비연습’으로 나누어서 시행된다. 훈련상황은 국가위기 대응연습에 따라 전국적으로 진도 6.9의 강진이 발생한 상황에서, 그 여파로 엘지디스플레이(주) 파주사업장 내부에서 실란가스가 누출·폭발하여 인근에 있던 불산 탱크로리도 파손 및 화재가 발생하여 불산 가스가 인근 지역으로 확산되는 상황을 가정했다. 훈련 전반기 상황은 화학사고 전문 대응팀이 실란과 불산으로 오염된 현장에서 화재 진압 및 부상자 구조 등을 진행하고 오염물질 확산범위를 확인하여 지역주민을 대피시킨 후 유출된 화학물질을 제거하는 과정까지다. 훈련 후반기 상황은 유출된 화학물질이 제거된 후

인천시, 교통취약계층 어린이 위한 투명우산 16,000개 제작․배부
[환경포커스=인천] 인천광역시는 교통취약계층인 어린이를 위한 투명우산 16,000개를 위험한 빗길에서 빈번하게 발생하는 교통사고를 미연에 방지하기 위해 제작·배부한다고 전했다. 비가 오게 되면 운전자의 시야가 감소하고 보행자의 주의력이 떨어지게 되는 등 어린이가 교통사고 위험에 노출되기 쉬운 환경이 된다. 인천시는 이러한 사고위험 요소를 사전에 차단하기 위해 작년 9월부터 관내 어린이 15,000여명에게 교통안전교육을 실시하고, 어린이용 투명우산을 배부했으며, 올해는 16,000여명의 어린이들에게 투명우산을 배부할 계획이다. 4월부터 11월까지 시청을 방문하는 어린이에게 교통안전담당 경찰로부터 교통안전 교육을 받은 후 투명우산을 배부하고 있으며, 6월부터는 각 급 학교에서 관할 경찰서로 교통안전 교육을 신청하는 초등학교 1학년에게 교통안전담당 경찰관이 각 학교를 방문하여 교통안전교육 실시한 후 투명우산을 배부한다. 교통안전교육의 주요 내용은 모형 횡단보도를 활용한 횡단보도 안전하게 건너는 방법, 보행안전 노래, 비오는 날 시야 확보를 위해 반드시 투명우산 사용 등으로 경찰청 교통안전교육 전담 강사가 어린이가 반드시 알아야할 사항을 중점적으로 교육을 실

녹두꽃, 연기맛집 ‘녹두꽃’ 조정석 윤시윤 한예리, 열연 폭발 순간3
[환경포커스] ‘녹두꽃’ 조정석 윤시윤 한예리, 매주 열연 폭발이다. SBS 금토드라마 ‘녹두꽃’은 연기구멍을 찾아볼 수 없는 드라마다. 등장 분량에 상관없이, 모든 배우들이 자신의 캐릭터와 역할을 완벽하게 소화하며 극적 몰입도를 높인다. 이에 많은 시청자들이 ‘녹두꽃’을 두고 배우 맛집, 연기 맛집이라는 극찬을 아끼지 않는다. 조정석(백이강 역), 윤시윤(백이현 역), 한예리(송자인 역)까지. ‘녹두꽃’을 이끄는 주연 3인방 역시 매주 강력한 열연을 통해 존재감을 발산하고 있다. ‘녹두꽃’이 본격 2막을 연 지난 25~28회 방송 역시 이들의 열연이 폭발했다. 이에 본격 2막과 함께 포착된 주연 3인방의 열연 순간을 짚어봤다. ● 조정석도 우리도 놀랐다, 흥선대원군 ? 백이강 대면 엔딩 ‘녹두꽃’ 25~26회 엔딩에 흥선대원군 이하응(전국환 분)이 첫 등장했다. 앞서 백이강은 전봉준(최무성 분)에게 받은 서찰을 들고 별동대와 한양에 왔다. 백이강은 흥선대원군을 직접 만나게 해주지 않으면 서찰을 내놓지 않겠다고 버티다가 죽음 직전까지 내몰렸다. 이때 백이강이 타고 있던 배의 사공이 삿갓을 벗었다. 그는 사공이 아니라 흥선대원군 이하응이었다. 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