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6 (수)

  • 맑음동두천 10.0℃
  • 맑음강릉 9.3℃
  • 맑음서울 13.4℃
  • 맑음대전 12.0℃
  • 맑음대구 11.2℃
  • 맑음울산 11.6℃
  • 구름조금광주 13.8℃
  • 맑음부산 13.7℃
  • 구름많음고창 10.0℃
  • 구름많음제주 17.7℃
  • 맑음강화 10.0℃
  • 맑음보은 7.7℃
  • 맑음금산 8.5℃
  • 맑음강진군 11.9℃
  • 맑음경주시 8.9℃
  • 맑음거제 12.3℃
기상청 제공
네이버블로그로 이동

종합뉴스

'회사 가기 싫어' 김동완은 칼잡이일까 파수꾼일까

- ‘누구도 안전하지 않다’
직장인이라면 누구나 공감할 정리해고 문제!
- ‘회사가 당신을 해고하는 101가지 이유’는 무엇을까?

[환경포커스] KBS 2TV ‘회사 가기 싫어’ 오늘28일 8회 방송에서 직장인이라면 한번쯤 생각해볼 문제 ‘정리해고’에 대해 다룬다. 이젠 생존을 걱정해야하는 한다스 영업기획부에서 누가 살아남고 누가 퇴출될까.

스마트 기기의 진화로 문구업계의 어려움이 가속화되고 있는 와중에 판매 부진과 높아지는 인건비 상승으로 결국 한다스는 구조조정을 피할 수 없게 된다. 영업기획부에서도 정리해고 명단을 올리라는 지시에 영수(이황의 분)는 고민한다. 사연 없는 사람 없다고, 다들 한 식구같이 느껴지는 영수에게 누구 한 명을 고르기란 쉽지 않은 일이다. 고심하는 영수에게 이사 성호(지춘성 분)는 “정리해고 명단에 자네 이름을 올려도 된다”며 노골적으로 압박을 주는데.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상황에 처한 영수는 이내 결연한 표정으로 책상에 앉는다. 위기의 영업기획부! 과연 그 살생부에는 누구의 이름이 적혀 있을까?

한편, 백호(김동완 분)는 구조조정의 피바람이 부는 것을 막으려 고군분투한다. 이사 성호에게 자신은 영업기획부의 칼잡이로 온 것이 아니라 살리러 온 것이라 약속했다며 읍소해보지만 성호의 태도는 단호하다. 그저 그런 월급쟁이로 살 것인지 이 과정을 딛고 임원 승진 코스를 밟을 것인지를 결정하라는 성호의 말에 혼란스럽기만 한데. 과연 포기를 모르는 백호는 영업기획부의 파수꾼이 될 수 있을까?

KBS 2TV ‘회사 가기 싫어’는 28일 밤 11시 10분에 방송.



"너는 내 운명" 강남♥이상화, 벨라인 VS 머메이드 ‘드레스이몽’
[환경포커스] 지난 14일(월) 밤 10시 방송된 SBS '동상이몽 시즌2 - 너는 내 운명‘에서는 강남♥이상화의 웨딩드레스 숍 방문기가 공개됐다. 강남, 이상화는 본식에 입을 웨딩드레스와 턱시도를 정하기 위해 숍을 방문했다. 입구에서부터 다양한 스타일의 드레스를 본 이상화는 “빨리 입어보고 싶다”라며 결혼을 앞둔 예비 신부의 설렘을 드러냈다. 그러나 두 사람은 결혼식의 꽃인 웨딩드레스를 두고 ‘동상이몽’을 보였다. 강남은 벨라인의 풍성한 드레스를, 이상화는 보디라인이 강조되는 머메이드라인의 드레스를 원한다고 밝힌 것. 두 사람은 계속해서 서로 반대되는 스타일의 드레스를 고르며 극과 극의 드레스 취향을 보였다. 그런가 하면 이날 강남은 최대 난제로 ‘리액션’을 꼽았다. 강남은 주변 사람에게서 신부가 드레스를 입고 나왔을 때 남편의 반응을 평생 기억한다는 말을 자주 들었다고 했고, 이상화 역시 “오빠 반응이 어떨지 궁금하다”라고 해 리액션에 대한 부담을 가중시켰다. 강남이 리액션 대가다운 면모를 보여줄지는 지난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드레스 피팅을 마치고 집에 돌아온 이상화는 옷맵시를 위해 운동에 돌입했다. 이상화는 은퇴 후에도 한 치의 흩트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