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0 (수)

  • 구름많음동두천 17.3℃
  • 흐림강릉 10.9℃
  • 구름많음서울 17.7℃
  • 맑음대전 18.7℃
  • 맑음대구 20.3℃
  • 구름많음울산 16.2℃
  • 구름조금광주 20.6℃
  • 맑음부산 18.2℃
  • 구름많음고창 19.0℃
  • 구름조금제주 19.0℃
  • 구름많음강화 16.4℃
  • 구름많음보은 18.5℃
  • 맑음금산 19.2℃
  • 맑음강진군 21.4℃
  • 구름많음경주시 20.0℃
  • 구름조금거제 19.1℃
기상청 제공
네이버블로그로 이동

종합뉴스

런닝맨, ‘커플공연 확정’ 하하, 결국 가짜 손주였다! ‘최고 시청률 7.9’

[환경포커스] 개그맨 유재석과 하하가 SBS ‘런닝맨’의 9주년 팬 미팅에서 커플 무대를 선보이게 된 가운데, ‘런닝맨’은 변함없는 ‘2049 타깃 시청률’ 동시간대 1위 자리를 지켰다.

시청률 조사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26일 방송된 ‘런닝맨’은 분당 최고 시청률 7.9%까지 치솟았고, 주요 광고 관계자들의 중요 지표인 ‘2049 타깃 시청률’에서는 3.1%를 기록해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평균 시청률은 1부 4.9%, 2부 6.6%였다.

이날 방송은 앞서 ‘런닝맨’ 9주년 특집 프로젝트 ‘런닝맨 팬미팅 - 런닝구 프로젝트’ 두 번째 이야기로 꾸며졌다. 지난주 방송에서 프로젝트를 첫 공개하며 ‘단체 댄스’를 예고했던 멤버들은 이번에는 ‘커플 공연’을 두고 가짜 손주 찾기에 나섰다.

8인의 멤버들은 사촌지간으로 분해 웃음을 안겼고, 배우 임수향과 이상엽이 가문의 할머니, 할아버지로 등장해 “우리 손주는 다섯 인데, 왜 여덟명이냐”며 본격 레이스의 시작을 알렸다. 이번 레이스에서는 진짜 손주와 최애 손주는 가짜 3인을 알아내야 레이스를 승리하고, 가짜 3인은 최애 손주만 아웃 시키면 승리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할아버지 팀과 할머니 팀으로 나눠 미션이 진행됐고, 1차 미션 ‘음식 이름 쿵쿵따'로 할머니 팀은 '가짜는 남자 2명에 여자 1명'이라는 힌트를 얻었다. 이후 미션을 통해 이광수는 이상엽과 임수향이 가짜라는 것을 알아챘고, 가짜 손주인 하하도 가려냈다. 이 장면은 분당 최고 시청률 7.9%를 기록하며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

결국 커플 하하가 커플 공연 1인으로 결정된 가운데, 추가 1인은 제비뽑기로 결정하게 됐고 유재석이 하하의 파트너로 팬미팅 공연에 나서게 됐다.

환경뉴스

더보기
환경산업기술원, 에너지기기산업진흥회와 업무협약 맺어
[환경포커스=서울] 한국환경산업기술은 환경표지 인증 신청기업의 부담 경감 및 인증제도 운영 기반 강화를 위해 4월 28일 한국에너지기기산업진흥회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환경표지 인증을 위해 한국에너지기기산업진흥회에 시험의뢰를 하는 기업은 시험수수료의 30%를 감면받을 수 있다. 이로써 시험수수료 30%를 감면하는 ‘국가표준기본법’ 에 따라 시험‧검사기관 인정제도에서 인정받거나, 중앙행정기관의 장이 소관 법률에 따라 지정‧인정한 시험‧검사기관인 공인인정시험기관은 13개에서 14개로 늘었다. 아울러 양 기관은 친환경제품의 인·검증 기준 설정, 환경기업의 연구활동 자문, 국내·외 환경정보 교류 등에 협력할 계획이다. 한편,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이 환경표지 인증 시험을 의뢰받아 직접 시험분석을 진행 할 경우, 시험분석 수수료를 30% 감면하고 중소기업에 대하여는 50%까지 감면을 해주고 있었으나, 코로나19로 인한 기업의 경제적 부담 완화를 위해 지난 3월부터는 기업 규모에 관계없이 모든 ‘사회적기업육성법’에 따라 고용노동부 장관이 인정하 사회적기업에 대해 70% 감면을 하고 있다. 유제철 한국환경산업기술원장은 “환경표지 인증을 추진하는 기업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줄

정책

더보기
문희상 국회의장, 국회 관인 공모 당선작 시상
[환경포커스=국회] 문희상 국회의장은 19일 국회 관인 공모 당선작을 시상하며 “대한민국 국회가 인을 새롭게 한다는 것은, 국회도 새롭게 시작한다는 의의가 있다”고 밝혔다. 이번 공모에는 신현경 작가가 당선인으로 선정됐으며, 이정호 한국전각협회 부회장은 우수작에 뽑혔다. 당선작에는 상금 500만원, 우수작에는 상금 100만원이 시상됐다. 국회 관인은 국회를 상징하는 공식 인장으로, 국회의 각종 공식 문서에 사용되고 있다. 1963년부터 사용돼온 기존 국회 관인은 한글 전서체(篆書體)로 돼있다. 한글 전서체는 본래 한자에 사용하는 서체를 자의적으로 변형 ‧ 적용한 것으로, 글자의 획을 임의로 늘이거나 꼬불꼬불 구부려서 국민들이 무슨 글자인지 알아보기 어렵다는 지적을 받아 왔다. 이에 국회는 지난 1월 ‘국회 관인제작 자문위원회’를 구성해 공모를 거쳐 54개 출품작을 심사하였고, 신현경 작가의 작품으로 새로운 관인을 확정했다. 새 관인은 훈민정음 중 용비어천가, 월인천강지곡에 사용된 서체이며, 크기도 기존 54㎜에서 70㎜로 커졌다. 국회는 관인 제작에 들어가 빠른 시일 내 새로운 관인으로 공식 관인을 변경할 예정이다. 이날 시상식에는 신현경 작가, 이정호 한국

종합뉴스

더보기